무등일보

<사설> 날씨 추워지면서 다시 찾아온 미세먼지 대책은

입력 2019.10.22. 18:06 수정 2019.10.22. 19:25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날이 추워지면서 불청객 '미세먼지'가 다시 찾아들었다. 대륙의 시베리아 고기압이 확장됨에 따라 중국발 미세먼지에 영향을 받는 시간이 된 것이다. 아직까지 한반도와 광주·전남지역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만 계절이 깊어갈수록 기승을 부릴 전망이어서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1일 현재 중국 내륙지방의 시베리아 고기압 세력이 확장하며 중국 동북지역의 미세먼지 띠를 아래로 밀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때문에 중국 내륙지방에 축적됐던 미세먼지가 고기압 영향으로 남하해 한반도에 영향을 주었다는 분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미세먼지 급증 원인으로 중국내 추수철과 황사 발생이 겹친 때문으로 분석했다. 중국 내륙지역에서 추수를 끝내고 남은 농작물 쓰레기를 태우고 있는데다 지난 19일 몽골 남부 지역에서 발생한 황사로 미세먼지의 양이 크게 늘어났다. 미세먼지 가운데 일부가 한반도로 유입되면서 수도권 등 중부지방의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높아졌다.

수도권의 미세먼지 농도가 아직은 우려할만 한 수준에 이르지는 않았다. 광주·전남 지역도 지난해 10월 10일을 전후해 가을철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됐던 것과 달리 주의보 발령이 늦어지고 있다. 남태평양에서 발생해 북상 중인 제20호 태풍 '너구리'가 동풍을 형성해 대륙고기압 세력을 일시적으로 막아내고 있는 덕분이다.

그러나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면 미세먼지의 국내 유입은 시간 문제다. 중국 대륙의 난방시설 가동 및 자동차 매연에다 산업지대인 남동부 지역의 산업단지에서 뿜어내는 배출 가스까지 더해지면 지난해와 비슷한 최악의 상황이 닥칠 수 있다. 대규모 미세먼지의 유입이 막히는 상황은 한시적이라는 이야기다.

광주시와 전남도 등 각 지자체는 미세먼지 대책을 수립해 대비해야 한다. 노후 차량 운행 제한이나 차량 2부제, 공사장 조업 단축 및 조업시간 조정 권고 등 실질적인 대책이 요구된다. 정부와 유기적인 협조체제도 필요하다. 시·도민들 또한 지자체와 정부의 방침과 대책에 적극 호응해야 할 일이다. 연례행사가 돼버린 재앙 수준의 미세먼지에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