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나주SRF 갈등 해결 '2단계 부속합의' 향해 첫 걸음 떼

입력 2019.10.22. 17:40 댓글 0개
민관협력 거버넌스 '후속 대책 추진단' 운영 의견 일치
【무안=뉴시스】이창우 기자 = 나주SRF 갈등 해결을 위해 꾸려진 민관협력 거버넌스위원회에 참여하는 5개 이해당사자(범시민대책위·산업통상자원부·전남도·나주시· 한국지역난방공사)들이 26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14차 회의를 열고 나주SRF 열별합발전소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1단계 기본합의서'를 체결하는 성과를 도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다섯 번째 김영록 전남지사, 왼쪽 첫번째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왼쪽 세 번째 〃 김판수 에너지혁신본부장, 오른쪽 세 번째 산업부 이경훈 분산에너지과장. 오른쪽 첫 번째 강인규 나주시장. 〃네 번째 신상철 범대위 위원장. 2019.09.26.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photo@newsis.com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전남 나주혁신도시 SRF(고형폐기물연료) 열방합발전소 가동을 둘러싼 갈등 해결을 위해 꾸려진 민관협력 거버넌스 위원회가 1단계 합의에 이어 2단계 부속합의를 위한 첫 걸음을 성공적으로 내딛었다.

민관협력 거버넌스 위원회는 22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제15차 회의를 열고 지난달 26일 체결한 기본합의서 '부속합의'를 위해 후속 대책 추진단을 운영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후속대책 추진단은 거버넌스 산하 조직으로 꾸려진다.

정옥진 전남도 물환경과 과장을 단장으로 환경영향조사를 담당하는 전문위원 10명과 주민수용성조사를 위한 실무위원 10명, 손실보존 방안 마련을 위한 실무대책반 4명 등으로 구성된다.

시험가동을 통한 환경영향조사 기간에 집단질병환자 발생에 대비해 보건분야 검증단(5명)도 대책반에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

1단계 기본합의 후속대책으로는 가장 먼저 환경영향조사를 실시하고, 주민수용성 조사 전까지 손실보전방안 기본안을 마련해 환경영향조사 결과와 손실보전 방안 기본안을 반영한 주민수용성 조사를 실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부속합의서 체결을 위한 단계별 추진 일정은 환경영향조사 범위를 결정한 후 용역발주와 계약체결을 우선 진행한다.

이후 발전소 시험가동과 최종 보고서를 제출하기까지 약 9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집단에너지 난방 방식을 SRF에서 액화천연가스(LNG) 100%로 변경할 경우에 대비한 손실보존방안 기본안은 주민 수용성 조사 전까지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민관협력 거버넌스는 부속합의 체결을 위해 늦어도 내년 하반기까지는 주민수용성 조사까지 모든 일정을 마치기로 했다.

한편 나주혁신도시 SRF열병합발전소 가동을 둘러싸고 2년째 이어져 온 해묵은 갈등은 지난달 26일 이해 당사자 간 '1단계 기본합의' 성사로 해결 국면을 맞게 됐다.

환경 유해성을 이유로 주민들이 반발하면서 2년째 가동을 못하고 있는 나주 SRF열병합발전소는 한국지역난방공사가 혁신도시 내 공동주택과 공공기관에 집단 난방용 열 공급과 전기 생산·판매를 위해 총 사업비 2700여 억원을 들여 2014년 착공, 2017년 12월 준공했다.

이 발전소는 하루 466t의 SRF를 사용해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열병합발전설비와 열공급 전용 LNG 첨두부하보일러 2기로 구성돼 있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