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제 밥그릇 챙기기' 도넘은 市의회 수행비서 논란

입력 2019.10.21. 18:56 수정 2019.10.21. 19:49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적절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광주시의회가 부의장 수행비서직 충원을 강행하려다 비판이 일자 이를 철회하겠다고 한다. 지난 20일 시의회가 제출했던 조직개편안에 수행비서 충원 내용이 포함돼 있어 '제 밥그릇 챙기기'에만 관심을 두느냐는 지적을 받아왔다.

현재 광주시의회는 현 의장에게 6급 전담 수행비서가 배치돼 있지만 부의장에게는 그렇지 않다. 이 때문에 의장 공석시 2명의 부의장이 회의 진행과 외부 행사에 참석하는 일이 많아 의장 수행비서와 별도로 이들 부의장에게 각각 7급 상당 수행비서가 충원돼야 한다는게 개편안의 골자였다.

부의장의 경우에도 의전이 필요할 수 있다. 의장을 대리해 회의를 주재하거나 대외 행사에도 참여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의장 의전을 전담할 수행비서까지 필요할 정도인지는 따져볼 일이다. 광주형일자리 등 민생을 위한 사업 등의 인력 충원도 어려운 마당에 의전용 비서가 절실한가라는 이야기다. 장재성 부의장은 "외부 행사에 참석할 때 혼자 운전해 가고 주차하다보면 어려움이 많다. 운전기사와 수행비서가 있는 다른 기관장들과 비교하면 모양새도 좋지 않다"고 설명했었다. 하지만 이같은 사유로 수행비서가 필요하다고 수긍할 시민이 몇이나 되겠는가.

그렇지 않아도 시의회는 고비용 저효율의회라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대부분의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본연의 임무보다는 의전이나 특혜에 골몰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던 터다. 이런 때일수록 의정 활동에 전념하는 게 요구되지만 의원들의 행태는 부의장 수행비서 논란에서 보듯 시민들의 바램과는 거꾸로 가고 있는 듯 하다.

검찰 개혁과 맞물려 검사장 전용차량도 폐지하는 시대다. 이런 상황에 '제 밥 그릇 챙기기'라는 비난을 무릅쓰며 부의장 수행비서를 충원하려 했다는 건 도를 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지방의원의 도입취지는 무보수 명예직이다. 시정이 올바르게 이뤄지도록 견제하고 감시해야 하는데도 의전에만 신경을 쓰는 의원들의 역할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적지 않다. 시민과 유권자의 차가운 눈을 의식해서라도 수행비서 논란을 이쯤해서 끝내는게 그나마 현명하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