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무등산 올 첫 단풍 관측···내달 초 절정 전망

입력 2019.10.21. 16:35 댓글 0개
지난해 대비 3일, 평년보다 하루 늦어
절정은 평년 기록보다 다소 늦을 듯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기상청은 21일 무등산국립공원의 올해 첫 단풍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2019.10.21. (사진=광주기상청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무등산국립공원의 올해 첫 단풍이 21일 관측됐다.

광주기상청은 무등산의 올해 첫 단풍이 지난해 10월18일보다 3일 늦은 이날 관측됐다고 밝혔다. 평년 기록(10월20일)보다는 하루 늦다.

첫 단풍은 산 전체에서 20% 가량이 물들었을 때를 가리킨다. 산의 80% 정도가 물드는 절정은 11월 초순 무렵이 될 전망이다.

평년 기준 무등산 단풍 '절정'은 11월3일이었다.

단풍은 하루 평균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떨어지면 물들기 시작하며, 9월 이후 기온이 낮을수록 빨라진다.

광주 지역 9월 평균 최저기온은 19.6도로 평년 17.8도보다 1.8도 높았다. 지난 1일부터 전날까지 평균 최저기온도 14.1도로 평년(12.1도)보다 높아 올해 단풍 드는 시기가 다소 늦었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기상청 홈페이지를 통해 단풍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