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적절성 논란' 광주시의회 의전 수행비서 충원 계획 철회

입력 2019.10.21. 16:19 댓글 0개
시의회, 광주시에 7급 비서 충원안 철회 공문 제출
적절성 논란에 '공무원 동원 갑질'까지 파문 확산
시민단체 "비루한 권리 행사…의정활동 매진해야"
【광주=뉴시스】 광주시의회 본회의장. 2019.10.21.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시의회가 적절성 논란을 빚었던 부의장 수행비서 충원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21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이날 부의장을 수행할 7급 상당의 직원 충원 계획을 철회하겠다는 공문을 광주시에 제출했다.

앞서 시의회는 "부의장들이 의장 공석시 회의 진행 또는 외부 행사에 참석하는 경우가 많아 수행비서가 필요하다"며 수행비서 충원이 포함된 조직개편안을 광주시에 제출했다.

이후 적절성 논란이 제기되자 시의회가 전체 의원들의 의정 업무를 지원하는 인원 충원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당초 충원안을 요구했던 장재성 부의장은 "외부 행사에 참석할 때 혼자 운전하고 주차하다보면 어려움이 많다. 운전기사와 수행비서가 있는 다른 기관장들과 비교하면 모양새도 좋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다.

논란은 시의회가 평소 평일 업무시간대가 아닌 야간에도 의회 직원을 부의장 수행에 동원시킨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욱 '갑질 파문'으로까지 확산됐다.

비판이 잇따르자 시의회는 충원계획 철회 의사를 광주시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참여자치21은 같은날 성명을 내고 "시정에 대한 견제·감시 능력도 부족하면서 시민 혈세로 밥그릇만 챙기겠다는 비루한 권리 행사다"면서 "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14일부터 진행된 시의회 본회의 시정 질문 내용·과정들을 보면 의원들의 나태함과 무능함이 드러났다"며 "의원들은 본연의 기능과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기본기를 연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또 시의회에 "민간공원 특례사업, 복지재단 정상화, 도시철도2호선 공사, 제2순환도로 재구조화 협상 등 주요 현안에 관심을 갖고 대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