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내년 총선 과열 선거구 단속 나선 市선관위

입력 2019.10.20. 17:47 수정 2019.10.21. 08:57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광주 일부 선거구에서 과열징후가 나타나면서 광주시선관위가 단속에 들어갔다. 市선관위가 최근 과열징후로 물의를 빚고 있는 광주 서구갑과 광산갑 지역구를 '관심지역구'로 지정, 집중 단속 활동에 들어가는 등 맞춤형 예방 활동에 나선 것이다.

관심지역구로 지정된 광산갑은 불법 당원 모집 의혹이 불거져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서구갑은 광주지역 8개 지역구 중 후보 인지도 제고 활동이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나는 등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광산갑은 신규 모집된 1만여명의 권리당원 가운데 9천여명이 전수조사 대상일 정도로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심지역구 지정은 총선 판세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처럼 총선을 앞두고 유례없는 과열 조짐을 보이면서 선관위가 이례적으로 관심 지역구를 발빠르게 지정하고 나선 것은 과열양상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특히 광산갑의 경우 광주시당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충청도, 경기도 등지에 주소를 둔 유권자까지 자신도 모르게 권리당원으로 등재되는 등 예비 후보간 경쟁이 치열하다.

이같은 불법 당원 모집은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수 없는 민주주의 파괴 활동이다. 비록 당내 선거라 해도 불법 당원 모집은 "무슨수를 써서라도 당선만 되면 그만이다"는 구태 정치의 표본에 다름없다. 논란이 된 광산갑과 서구갑 선거구를 선관위가 관심지역구로 지정한 것은 시의적절하다. 선관위는 우려되는 조직 동원, 선거 브로커 개입 등을 집중 단속해 불법 선거가 횡행하지 않게 해야 한다. 아울러 불법 선거 사범은 끝까지 추적해 상응하는 책임을 묻기를 바란다.

총선 입지자들 또한 명심할 필요가 있다. 유권자들은 예전과 다르다. 불법으로 당원을 모집해도 어물쩍 넘어가는 유권자가 아니다. 유권자 모두가 눈을 부릅뜨고 불·탈법을 감시하는 시대임을 입지자들이 잊지 말아야 할 일이다. 유권자들은 특히 문제된 이들 선거구에서 드러난 불법 선거 운동 의혹을 결코 용인하지 않겠다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선관위의 관심지역구 단속을 거듭 주목하는 바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