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장병완 "금감원 보험업감독규정 개정안은 개악···피해 부추겨"

입력 2019.10.20. 12:24 댓글 0개
"보험소비자 보호 위한 개정조치였지만 의료 자문제 양성화"
"보험사가 의료 자문제를 보험금 부지급·감액 근거 삼도록 해"
"내용을 보다 명확히 규정한 보험감독 규정으로 재개정해야"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대안신당(가칭) 의원. 2019.10.04.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보험소비자 보호를 위한 조치로 개정된 금융감독원의 '의료 자문제도 관련 보험업 감독 규정'이 오히려 보험가입자 피해를 부추기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보험소비자 권익향상을 위해선 재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따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20일 금융위원회가 통과시킨 보험업 감독 규정 개정안 일부를 공개하며 "이 개정안이 오히려 의료 자문제도를 양성화 해 보험가입자 피해가 늘어날 수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지난 4일 개정됐다. 오는 2020년 1월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장 의원에 따르면 개정안에는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심사를 위해 의료 자문을 할 경우, 사유를 사전에 소비자에게 안내하도록 한다'는 조항과 '의료 자문을 근거로 보험금을 부지급·감액지급 하는 경우 자문결과 등에 대해서 반드시 설명하도록 한다'는 조항이 신설됐다.

장 의원은 "이번 규정 개정안은 문제의 근본을 개선하는 것이 아닌 개악"이라며 "보험사가 의료 자문제도를,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거나 감액하는 근거로 삼도록 양성화했다. 핵심은 법적 효력이 있는 의사 진단서를 무시하고 단순 참고자료인 의료 자문으로 피보험자 지급 보험금을 삭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피보험자가 정상적으로 진단서를 제출했다면 책임과 의무를 다한 피보험자의 보험금을 의료 자문이라는 명목으로 보험금 삭감이나 부지급을 해서는 안 된다"며 "제대로 된 개선은 '의료자문으로 보험금 지급을 삭감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명확히 규정한 보험감독 규정으로 재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보험사의 의료 자문건수는 해마다 늘었다. 금융감독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보험사의 의료 자문의뢰 건수는 2014년 3만2868건, 2015년 4만9288건, 2016년 6만8499건, 2017년 7만7900건에서 지난해 8만7467건으로 2.6배 증가했다. 지난해 의료 자문건수 중 3만1381건은 자문 결과 보험금 부지급이 결정됐다. 의료 자문의뢰 중 30%가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은 실정이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