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해리스 대사 美대사관저 무단침입에 "시위대 억지로 집에 들어오려 해"

입력 2019.10.19. 13:50 댓글 0개
해리스 트윗에 "대처 잘해준 경비대, 서울경찰청에 감사" 글 올려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열린 한미동맹의 밤 행사에서 축하 연설을 하고 있다.2019.10.17.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19일 대학생들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하며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무단 진입한 사건과 관련, "시위대가 억지로 제 집에 들어오려고 했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트윗을 통해 "서울 중심부에서 13개월 만에 2번째 일어난 사건으로 이번에는 시위대가 억지로 제 집에 들어오려고 했다"면서 "(대학생) 19명이 체포됐고 고양이들은 무사하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미국대사관저에서 3마리의 반려묘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대사관저에 무단침입한 시위대 관련 대처를 잘해준 대사관 경비대와 서울지방경찰청에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18일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 등 17명은 전날 오후 2시57분께 서울 중구에 위치한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진입해 시위를 벌인 혐의(특수건조물침입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담을 넘는 과정에서 경찰의 제지로 진입하지 못한 다른 2명도 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함께 연행됐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주한 미국대사관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기습 농성을 하기 위해 담벼락을 넘고 있다. 2019.10.18. mangusta@newsis.com

이들은 준비해온 사다리를 통해 대사관저에 몰래 진입한 뒤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다 경찰에 연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