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골프 황제 우즈 "도쿄올림픽 출전은 큰 목표"

입력 2019.10.19. 12:11 댓글 0개
【파밍데일=AP/뉴시스】타이거 우즈가 17일(현지시간) 미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스테이트파크 블랙 코스에서 개막한 제101회 PGA 챔피언십 2라운드 7번 홀에서 경기하고 있다. 우즈는 중간합계 5오버파 145타를 쳐 공동 82위를 기록하며 70위 내에 들지 못해 컷오프됐다. 2019.05.18.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2020 도쿄올림픽 출전 의향을 내비쳤다.

우즈는 19일(한국시간)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올림픽 출전은 큰 목표"라면서 "도쿄올림픽 출전 기회를 놓친다면 앞으론 올림픽에 나가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내가 처음 올림픽 경기장에 가 본 것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이라면서 "골프가 그동안 올림픽에서 열리지 않다가 정식 종목이 된 만큼 나도 그의 일부가 되고 싶다"고 올림픽 출전에 대한 뜻을 확고히 했다.

우즈는 아직 한 번도 올림픽에 나선 적이 없다.

골프가 지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지만 당시엔 부상, 부진 등 여러 이유가 겹쳐 출전하진 못했다.

물론 우즈가 올림픽 출전권을 얻기 위해선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올림픽 출전 티켓이 세계 랭킹 기준으로 부여되기 때문이다.

또 한 나라 당 2명 씩 출전이 가능하고 세계 랭킹 15위 이내 선수들은 동일 국적에서 최대 4명이 나설 수 있다.

우즈는 현재 세계 랭킹 9위다. 얼핏 보면 쉬워보이지만 브룩스 켑카(1위), 더스틴 존슨(3위), 저스틴 토마스(5위), 패트릭 켄틀레이(6위), 브라이슨 디섐보(8위) 등 미국 선수들이 5명이나 있다.

이 때문에 우즈가 티켓을 얻기 위해선 2020년 6월 세계 랭킹 기준으로 15위 이내를 유지하면서 미국 선수 가운데 4위 안에 들어야 한다.

아니면 우즈보다 높은 순위에 있는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을 포기해야 한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