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민 참여 공적기구 만들어야"

입력 2019.10.17. 18:10 수정 2019.10.17. 18:10 댓글 0개
박미정 시의원 지적

광주시의회 박미정(동구2) 의원은 17일 임시회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광주 시내버스 준공영제의 근본적인 혁신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시내버스 준공영제 하에서 시민의 혈세로 메우는 시내버스 재정적자의 주요 원인은 광주지역에서 운행하며 1년에 약 300억원씩 수익금을 챙겨가는 전남지역 농어촌버스"라며 향후 시·도지사협의회에서 논의를 통한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어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운영하는 위원회에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통로가 없다. 정책 수립부터 심의·의결까지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공적기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광주시에는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을 위해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표준운송원가 정산, 운송 수입금의 관리·배분, 비용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와 버스정책심의위원회(표준운송원가를 심의) 등이 있다.

박 의원은 ▲시내버스 운전노동자의 복지 처우개선을 위한 실태조사 ▲광주대중교통활성화 마스터 플랜 수립 ▲시내버스 준공영제 관련 조례 제정 ▲교통카드 장기미사용 선수금 이자와 교통시설개선기금의 취약계층 바우처 사업에 활용 ▲교통카드수수료 인하를 위한 행정 등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시민이 느낄 수 있는 행복한 대중교통체계를 만들기 위해 시내버스 준공영제는 투명한 재정 운영과 더불어 시내버스 종사자의 처우개선, 교통복지 사업 등 근본적인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유대용기자 ydy213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