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5월단체 "정부·대기업 가짜뉴스 후원 중단하라"

입력 2019.10.17. 18:00 수정 2019.10.17. 18:00 댓글 0개

5·18단체들이 가짜뉴스 유튜브들의 수입원이 되고 있는 정부 및 대기업 광고 후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유튜브에서 정부기관들과 기업들의 광고가 5·18을 왜곡하는 가짜뉴스 채널(참깨방송, 뉴스타운TV, 지만원TV, 시사논평TV, 조갑제TV)들의 수입원이 되고 있다"며 "국가정보원, 한국저작권위원회, 한국고용정보원, 한국주택금융공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등 공기업들은 물론 삼성전자, 삼성카드, LG전자, 현대카드, SK그룹, 롯데 등의 광고까지 방송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이는 정부기관들과 기업이 5·18민주화운동 왜곡세력들의 활동을 후원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대한민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세력들의 역사부정과 폄훼는 도를 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2019년 107건의 5·18관련 가짜뉴스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고, 사법부는 5·18왜곡 주범 지만원에게 2차례 손해배상 확정판결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많은 왜곡 가짜뉴스가 유튜브를 통해 제작·방송되고 있다. 왜곡세력들은 유튜브를 통한 광고수익을 노리고 점점 더 자극적이고 노골적인 저질 콘텐츠를 양산하고 있는 것이다"며 "정부와 기업들은 유튜브 광고 집행 현황을 철저히 조사해 단 하나의 광고도 5·18 왜곡세력의 주머니를 불리는 데 사용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요구했다.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