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통일부 국감, 北 풍계리 방사능 유출 공방···"위험성 주장 의문"

입력 2019.10.17. 17:52 댓글 0개
김연철 "탈북민 피폭 검사 '연관성' 파악되지 않아"
석윤열 "방사성 물질 지하수 유출 가능성 높아"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북한 1-6차 핵실험으로 인한 진앙 위치 화면을 보고 있다. 2019.10.17.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감에서는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방사능 유출 가능성을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이 질의응답 과정에서 길주군 및 인근 출신 탈북민들에 대한 피폭검사 결과를 통일부가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자 "(결과를) 비공개한 적이 없다"며 반론을 폈다.

김 장관은 "원자력의학원의 결론은 몇 가지 이상 수치를 보인 사람이 5명 정도 되는데, 그중 한 명은 방사선 치료와 관련돼 있다고 이야기를 하고, 다른 4명도 방사능 피폭과의 연관성을 밝히기 어렵다는 것(결론)이었다"며 "건강검진에서도 질환이 방사선 피폭과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어려웠다는 것이 결론이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그러면서 "방사능 유출 가능성에 대한 합리적 추론이 있어야 할 것 같다"며 반론을 이어갔다. 그는 "더 중요한 것은 과연 지하 핵실험의 경우 방사능 유출을 우리가 합리적으로 추론할 수 있느냐는 것"이라며 "지하 핵실험을 하면 5000~1억℃ 정도의 열이 발생하고 그 열이 식는 과정에서 고체가 된다. 그 고체가 어떻게 지하수로 침투할 수 있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김 장관은 또 "몇몇 전문가들은 풍화작용이 일어날 수 있다고 하는데 동일한 형태의 핵실험장, 카자흐스탄의 경우 풍화작용에 대한 연구결과가 있다"며 "반감기를 고려했을 때 그 위험성에 대한 주장이라는 것이 어느 정도 합리적인지는 매우 의문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기 중 방사능 유출에 대해서는 대기 중 실험 등과 지하 실험은 차이가 있다. (대기 중 실험 등의) 사례들을 풍계리 핵실험에 적용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정 의원은 참고인으로 나온 석윤열 교수와의 질의응답을 통해 재차 반박했다. 정 의원이 석 교수에게 "장관이 미국의 예를 들면서 (지하) 핵실험 이후에 문제가 없었다고 하는데 그 부분에 대한 연구 결과는 어떤가"라고 묻자, 석 교수는 "금시초문"이라고 일축하며 발언을 이어갔다.

석 교수는 "(북한) 6차 핵실험은 수소폭탄급이었다"며 "(고체화라는 게) 얌전하게 녹았다가 굳는 게 아니라 속이 무너지게 돼 있고, 그러면 녹기 전에 부서진다. 균열이 간다. 풍화작용 이전에 지하수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하 핵실험실) 동굴을 다 끄집어내서 콘크리트로 막고 새롭게 해야 한다. 예방적으로 선제적 초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 2018년에 진행된 길주군 탈북민 대상 2차 피폭 검사에 5·6차 핵실험 당시 인근에 거주했던 탈북민 2명이 포함됐다고 밝혔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