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예술인 복지 등록제' 광주·전남 1%대 그쳐···수도권 편중

입력 2019.10.17. 12:19 댓글 0개
김수민 의원 "문화재단 통한 거점 접수창구 운영해야"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국회 국정감사 첫날인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증인채택문제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해 비어있는 가운데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19.10.02. kmx1105@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예술인 복지를 위해 운영되고 있는 예술활동증명제도 비율이 광주와 전남지역은 1%대로 크게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비례대표)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예술활동증명제도 운영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0월 기준 1257명이 등록해 전체 1.89%를 차지했다. 전남은 727명 등록으로 1.09%이다.

예술활동증명제도는 예술인 복지사업 참여의 기본 자격 조건으로 등록을 하면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제도 시행 이후 2015년부터 등록 예술인은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수도권에 편중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광주의 경우 지난 2015년 426명에서 2016년 577명, 2017년 742명, 지난해 1023명으로 늘었다. 전남은 같은 기간 271명에서 411명, 528명, 639명으로 증가했다.

전국적으로는 2015년부터 2019년 10월 현재까지 5만6407명으로 서울이 전체 등록자 중 43%, 경기가 23%를 차지했다.

김수민 의원은 "예술인들이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제도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각 시도별 문화재단과 연계를 통해 거점별 접수창구를 원활하게 운영하고 다각적인 홍보방안을 마련해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