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여수시의회, 전남-경남 해양경계선 유지 결의안 채택

입력 2019.10.17. 11:42 댓글 0개
"대법원 판례대로 해양경계선 현행 유지할 것" 촉구
주종섭 의원 발의안, 196회 임시회서 만장일치 통과
전남 여수시의회 본회의장

【여수=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여수시의회(의장 서완석)는 전남도와 경남도 간 해양경계선에 대해 대법원 등의 판례대로 현행 경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7일 여수시의회에 따르면 전날 열린 제19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주종섭 의원이 발의한 '전라남도와 경상남도 간 현행 해양경계선 유지 촉구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전남과 경남의 해상경계 다툼은 지난 2011년 7월 '바다의 경계는 없다'고 주장하며 전남해역을 침범해 조업한 경남선적 기선권현망 어선들을 여수시와 여수해경이 수산업법 위반으로 검거하면서 시작됐다.

이 사건에 대해 2016년 6월 대법원은 '국토지리정보원에서 발행한 지형도상 해상경계를 도(道)간 경계로 보아야 한다'며 전라남도 구역을 침범한 어선들에 대해 유죄를 확정했다.

경남도는 1973년 국토지리정보원이 발행한 국가기본도상 경계가 아닌 1982년 수산자원보호령 부도에 표시된 기선 선인망 조업 금지구역 점선 기준 등을 주장하며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

이와 관련 대법원 판례는 전남, 경남 간 현행 경계를 인정하고 있다. 대법원은 2015년 '국토지리정보원의 국가기본도에 표시되어 있는 현재의 전남과 경남의 해상경계선이 도 경계선'이라고 판결했다.

주종섭 의원은 "지자체 관할구역은 1948년 제정된 '지방행정에 관한 임시조처법' 등에 따라 1948년 8월 15일 당시의 관할구역 경계가 기준이 되며, 해상경계 또한 이에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전남도와 여수시는 판례로 인정된 전남 해역에서 해수부 장관이 승인한 합법적인 권한을 행사해 왔다"며 "헌법재판소는 경상남도의 심판청구를 기각하라"고 결의문을 통해 촉구했다.

여수시의회는 결의문을 국회, 헌법재판소,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에 보낼 계획이다.

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