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작년 장애인학대 889건···성적 학대도 69건 달해

입력 2019.10.17. 10:19 댓글 0개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 국장감사 자료
학대 10건 중 4건은 기관종사자 가해자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2019년도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가 10일 전북 전주시 국민연금공단에서 실시된 가운데 민주평화당 전북 전주시갑 김광수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10.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지난해 발생한 장애인 학대가 889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학대 예방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장애인 학대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발생한 장애인 학대건수는 총 889건이었다.

이 중 중복 학대가 263건으로 전체 29.6%를 차지했다. 이어 경제적 착취 186건(20.9%), 신체적 학대 166건(18.7%), 방임 130건(14.6%) 순이었고 성적 학대도 69건(7.8%)에 달했다.

학대 가해자는 기관 종사자가 349건으로 전체 39.3%를 차지했다. 이어 가족과 친인척 271건(30.5%), 타인 264건(29.7%) 순이었다.

장애인 학대 발생장소는 피해 장애인의 거주지가 311건으로 전체 35%를 차지했다. 장애인거주시설 195건(21.9%), 직장 및 일터 109건(12.3%), 학대행위자 거주지 70건(7.9%) 등이다.

장애인 학대 발생 지역은 경북이 144건으로 전체 16.2%를 차지해 가장 높았다. 다음은 전북 91건(10.2%), 경기 83건(9.3%), 경남 68건(7.6%)으로 집계됐다.

학대피해 장애인의 연령별로는 20대 학대 피해 장애인이 211건으로 전체 23.7%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30대 165건(18.6%), 40대 151건(17.0%), 50대 142건(16%) 순이었다.

김광수 의원은 "장애인을 비롯한 노인과 아동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학대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면서 "학대 피해 10건 중 4건은 기관 종사자에 의한 학대로 드러나면서 학대 피해에 쉽게 노출되고 있는 장애인들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kangs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