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성장률 낙폭, OECD 평균치"···홍남기, 뉴욕서 韓 경제 IR

입력 2019.10.17. 09:00 댓글 0개
"성장률 낙폭, 경쟁국 대비 양호해"
"대외 건전성·재정 상황 여력 있어"
가계부채·日 수출 규제 대응도 설명
제조업 르네상스·서비스업 육성 등
성장 전략 알리며 투자자 관심 당부
"구조 전환 새 성공 사례 만들겠다"
【뉴욕=뉴시스】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나아가는 한국 경제'라는 주제로 한국 경제 설명회(IR)를 진행하고 있다.

【뉴욕=뉴시스】김진욱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의 경제성장률 하락 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20개국(G20) 평균 수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7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나아가는 한국 경제'(Korean Economy, Making Headway for Sustainable Growth)라는 주제로 한국 경제 설명회(IR)를 열고 이렇게 강조했다.

그는 한국 경제에 관한 관심 사항을 4개의 질문으로 정리하고 이에 대한 답변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이날 설명회를 구성했다. ▲대내·외 여건과 한국 경제 현황(How is Korea Performing Now?) ▲한국 경제의 복원력(Are we resilient enough?) ▲한국 정부의 경기 대응 노력(How to Boost?) ▲한국 정부의 지속 성장 전략(What will bring us Sustainable Growth?) 등이다.

홍 부총리는 한국 경제 현황에 관해 "세계 경제가 부진한 가운데 한국 경제도 영향을 받고 있으나 성장률 하락 폭은 다른 제조업 기반 수출국 대비 양호하다"면서 "최근 소비 흐름이 견조하고 고용 회복세가 뚜렷해지는 등 실물경제에서 긍정적인 모습이 보인다. 금융 시장에서는 외국인 채권 투자 잔액이 사상 최고를 경신하는 등 해외 투자자의 신뢰도 굳건하다"고 설명했다.

한국 경제가 강한 복원력을 지녔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튼튼한 대외 건전성, 견고한 재정 상황, 균형 잡힌 산업 구조 등 3대 충격 완화 여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새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를 도입하는 등의 노력으로 한국 경제의 위험 요인 중 하나인 가계부채 문제도 양·질적으로 크게 개선됐다"고 전했다.

그는 "2020년 예산안 총지출을 전년 대비 9.3% 확대 편성하고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두 차례 인하하는 등 방식으로 경기 하방 위험에 대응하고 있다"고 했다.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병행 추진하고 있는 민간·공공 부문 투자 확대, 수출 활력 제고 등 정책 노력도 함께 소개했다.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서는 "양국 간 갈등을 조속히 해결하기 위해 외교적으로 노력하는 한편 한국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을 강화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짚었다.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대표적인 성장 전략으로는 '제조업 르네상스' '서비스 산업 육성'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및 BIG 3(시스템 반도체·미래자동차·바이오헬스)에 대한 전략적 투자' 등을 꼽았다. 또 인구 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사회 안전망을 강화해 중·장기적인 사회 구조 변화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알렸다.

홍 부총리는 "충분한 정책 여력, 정부의 강한 의지, 한국의 '극복 DNA'를 바탕으로 어려운 대내·외 여건을 잘 헤쳐 나갈 것"이라면서 "앞선 경제 개발 성공 사례에 이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구조 전환'의 또 다른 성공 사례를 만들어가겠다"며 해외 투자자의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 제임스 퀴글리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부회장, 쇼어드 리나트 JP모건 글로벌 기업금융 부문 대표, 조너선 그레이 블랙스톤 최고운영책임자(COO), 존 스터진스키 핌코 부회장, 허용학 클레이튼-두빌리어앤드라이스(CD&R) 파트너, 마이클 쿠시마 모건스탠리 최고투자책임자(CIO) 등이 참석했다.

이 밖에 BoA메릴린치·씨티그룹·골드만삭스·HSBC 등 투자은행(IB)과 블랙록·텍사스퍼시픽그룹(TPG) 등 사모펀드(PEF), 라자드·브룩필드 등 자산운용사 관계자도 자리를 채웠다. 기재부는 이날 설명회에 100명가량이 방문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str8fw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