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디어데이서 '영입전쟁?'···김도훈 감독 "승원아, 울산 올래?"

입력 2019.10.16. 21:04 댓글 0개
모라이스 감독은 김보경 포옹 "말이 필요없어"
【서울=뉴시스】 미디어데이 K리그 파이널라운드(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미디어데이에서 난데없이 '협상 테이블'이 차려졌다. 각 팀 감독들은 저마다 원하는 선수들에게 러브콜을 던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오후 6시 서울 연세대 백주념기념홀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라운드A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1위 울산 현대(김도훈 감독·김보경), 2위 전북 현대(모라이스 감독·문선민), 3위 FC서울( 최용수 감독·주세종), 4위 대구FC(안드레 감독·정승원), 5위 포항 스틸러스(김기동 감독·완델손), 6위 강원FC(김병수 감독·한국영)이 출석했다.

K리그는 오는 19일부터 파이널A(울산·전북·서울·대구·포항·강원)와 파이널B(상주·수원·성남·경남·인천·제주)로 나눠 34라운드부터 38라운드까지를 소화한다.

파이널A 최종 38라운드는 오는 12월 1일 오후 3시에 각각 3경기씩 동시에 치러진다.

파이널A 라운드를 알리는 미디어데이지만 갑작스레 협상 테이블이 차려졌다. 각 팀 감독들에게 원하는 선수의 이름을 호명해달라는 질문이 던져졌기 때문이다.

미디어데이에 온 선수들이 모두 각 팀의 핵심선수들이기 때문에 어떤 팀이 어떤 선수를 원하는지가 큰 관심사일 수밖에 없다.

가장 큰 웃음을 유발한 것은 모라이스 전북 현대 감독이었다.

모라이스 감독은 바로 옆에 앉은 김보경(울산)에게 어깨동무를 하며 온몸으로 러브콜을 보냈다. 그는 "아무말이 필요없다"면서 웃었다.

김보경은 지난 2016년부터 2년간 전북에서 뛴 적이 있다. 올 시즌엔 울산 유니폼을 입고 12골 7도움을 올리는 등 맹활약하고 있다.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은 '영건'에게 눈독을 들였다.

대구FC의 핵심 미드필더 정승원(22)이다. 그는 "(정)승원아, 와라"는 한 마디로 울산 팬들과 대구 팬들의 함성을 동시에 유발했다.

김병수 강원FC 감독과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은 묘한 신경전을 벌이며 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김기동 포항 감독이 "(한)국영아, 포항 올래?"라고 하자 김병수 강원 감독이 "(완)델손아, 강원 와라"라는 말을 던졌다.

포항은 5위, 강원은 6위로 서로 치열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다.

브라질 출신의 안드레 대구 감독은 "모든 선수들을 다 데리고 오고 싶지만 불가능하다는 것을 안다"면서 "브라질 동포인 완델손이 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완델손은 윙크로 화답했다.

K리그는 오는 19일부터 파이널A(울산·전북·서울·대구·포항·강원)와 파이널B(상주·수원·성남·경남·인천·제주)로 나눠 34라운드부터 38라운드까지를 소화한다.

파이널A 최종 38라운드는 오는 12월 1일 오후 3시에 각각 3경기씩 동시에 치러진다.

migg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