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평양축구]한국-북한 무관중 경기, 규정상 문제는 없어

입력 2019.10.15. 20:26 댓글 0개
"무관중 경기, AFC와 사전 조율된 사항 아니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예선 한국과 북한의 경기가 열리고 있다. 2019.10.15.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한국과 북한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진 것과 관련해 사전 조율된 것은 아니지만 규정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30분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당초 북한 관중 4만명이 경기장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지만 뚜렷한 이유 없이 무관중 경기로 열렸다. 관중, 미디어, 중계 등 정상적인 A매치라면 당연히 존재해야 할 것들이 모두 없었다.

북한 사람들의 일방적인 응원이 예상된 가운데 무관중으로 치러진 대목이 특히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과 사전 조율된 사항은 아니다"면서도 "홈경기의 마케팅 권리(입장권 판매 등)는 주최국 협회에서 가지고 있어 AFC에서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영국 BBC는 "세계에서 가장 이상한 더비"라고 이번 대결을 표현했다. 그런데 실제로 무관중, 무중계의 이상한 경기가 됐다.

조별리그는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열린다. 내년 6월에는 한국에서 남북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