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文의장, 세르비아 대통령에게 '한반도 프로세스 지지' 당부

입력 2019.10.15. 20:00 댓글 0개
IPU 총회 참석차 방문, 어제는 국회의장 만나 당부
"완전한 비핵화 외교적 노력 지속할 것, 협조 부탁"
【서울=뉴시스】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대통령 공관에서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과 회동하는 모습(사진 국회 대변인실 제공)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15일(현지시간) 세르비아 대통령과 국회의장과 잇달아 만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성원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대통령 공관에서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과 회동한 자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그동안의 지지에 감사하다"라며 "앞으로 성원해달라"라고 말했다.

양국간 교류 협력 강화 방안도 모색했다. 문 의장은 "1989년 수교 이래 한국-세르비아 관계는 정치, 경제, 문화 등 다방면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며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간 교류협력이 더욱 확대 심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르비아는 서발칸 지역의 주요국이자 EU 가입 후보국으로서 다방면에 걸친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 우리도 외교 다변화 차원에서 서발칸 지역의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는 바 세르비아와의 협력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며 "우리 투자 기업들에 대한 유인책 등 보다 강력한 지원을 해주면 앞으로 세르비아는 서발칸 지역 내 한국의 최다 투자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알렉산다르 부치치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있다. 한국 투자자들에게 강력하게 지원할 계획도 갖고 있다"라며 "저희 국가에 한국 기업 일부가 진출해있지만 한국 투자자들이 더 진출할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화답했다. 그는 또 "문재인 대통령께서 세르비아에 적절한 시기에 방문하길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전날에는 마야 코이코비치 국회의장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문 의장은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사바센터에서 마야 코이코비치 국회의장과 만나 "우리 정부는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로서 대화를 위한 우호적인 요건을 유지해나가고 있다"며 "남북미 간 대화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할 것이다. 세르비아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1989년 수교 이래 한-세르비아 관계는 정치, 경제, 문화 등 다방면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해왔다"며 "우리 정부는 세르비아와 투자 개발 협력, 문화 교류 등 실질 협력을 심화해나가고 있다. 세르비아 국회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지원해주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 13일부터 7박 9일간 제141차 국제의회연맹(IPU) 총회 참석차 세르비아·아제 르바이잔·조지아 등 3개국을 공식 방문 중이다. 그는 전날 세르비아 베오그란드 사바센터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국제법 강화: 의회의 역할과 메커니즘, 지역 협력의 기여'를 주제로 대표연설을 했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