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전남 지역민 80% "조국 사퇴까지야"

입력 2019.10.14. 17:20 수정 2019.10.14. 17:29 댓글 10개
조국, 임명 35일만에 전격 사퇴 결정
사랑방 뉴스룸 긴급 시민 설문조사
응답자 78% “사퇴 할 필요 없었다”
4명 중 3명 “검찰 개혁 차질 우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의사를 밝힘에 따라 검찰 개혁 등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가족들을 챙기고자 한다.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고 밝혔다. 이어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광주·전남 대표 뉴스 플랫폼 '사랑방닷컴(http://mnews.sarangbang.com)'이 이날 지역민 등 611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5명 중 4명은 조 장관 사퇴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또한 4명 중 3명은 조 장관 사퇴가 검찰 개혁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지역민 대다수 '사퇴 결정 아쉬워'

이날 뉴스룸은 사랑방닷컴 이용자 등을 대상으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주제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의 77.4%(473명)는 "사퇴까지 할 필요는 없었다"고 답했다.

해당 응답은 남성(73.7%·246명)과 여성(83%·230명) 모두에서 고루 도출됐다. 연령대별로는 40대 83.7%(205명)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50대 74.1%(157명), 30대 75%(72명), 60대이상 71.1%(32명), 20대 53.8%(7명) 순이었다. 40~50대를 중심으로 조 장관의 중도 사의를 아쉬워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사퇴하는 것이 맞다"는 응답은 21.6%(132명)로 조사됐다.

■'조 장관 사퇴, 검찰 개혁 영향 클 듯'

응답자들은 또 조국 장관의 사퇴로 문재인 정권 최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검찰 개혁'의 동력이 크게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조 장관은 "검찰 개혁은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됐다. 어느 정권도 못 한 일"이라며 "취임 후 11가지 '신속추진 검찰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행정부 차원의 법령 제·개정 작업도 본격화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역민들은 장관직 사퇴가 검찰 개혁 속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조 장관 사퇴가 검찰 개혁 추진에 미칠 영향'이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2.8%(445명)가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영향 없이 추진될 것'이라는 문항에는 23.2%(142명)가 선택하는데 그쳤다.

이날 긴급설문과 관련해 응답자는 남성 54.7%(334명), 여성 45.3%(277명) 비율이었으며, 연령대별로는 40대 40.1%(245명), 50대 34.7%(212명), 30대 15.7%(96명), 60대이상 7.4%(45명), 20대 2.1%(13명) 등의 순이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0%포인트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김경인기자 kyeongja@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1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