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신안 장산∼자라 간 연도교 개설 공사가 본격화

입력 2019.10.13. 15:45 수정 2019.10.13. 15:45 댓글 0개
1천101억 원…해상교량 1.45㎞ 접속도로 0.65㎞ 건설

신안 장산∼자라 간 연도교 개설 공사가 본격화된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 공사는 해상교량 1.45㎞와 접속도로 0.65㎞ 건설로 진행된다. 총 사업비는 1천101억 원이다.

지난 9월 신안군이 하의도 연결을 위해 미개통 해상교량 4곳 3.66㎞ 구간 가운데 전남도에서 관리하고 있는 장산~자라 간 지방도 구간에 대해 사업비 일부를 군비로 부담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사업 추진이 더욱 빨라졌다. 해상교량 4곳은 ▲장산~자라 1.45㎞ ▲막금~장산 0.44㎞ ▲소막금~막금 0.66㎞ ▲신의~소막금 1.11㎞이다.

도는 이들 4곳 중 장산~자라 간 지방도 사업을 우선 시행함으로써 나머지 국도 3개소 건설 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 타당성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지난달 건설기술심의위원회를 열어 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턴키방식)으로 입찰방법 심의를 완료했다. 이어 이달부터 '지방재정법'에 따른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용역을 동시에 추진하는 투트랙 행정 절차를 이행함으로써 8개월 이상 사업 기간이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지난 6월 '2030 전남도 섬 연결 기반시설 계획'을 수립하고 하의도 연결을 포함한 추포~비금 등 7개 도로(12.05㎞ 9천827억 원)에 대해 국도 2호선 승격을 추진하는 등 신안 다이아몬드제도의 완성을 위해 해당 사업이 국도 5개년 계획에 반영되도록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

이상훈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도가 신안군과 사업비를 분담해 해상교량 건설을 추진하는 방식은 열악한 지방재정을 감안한 조치로, 섬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섬 지역 성장기반 확충으로 이어져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협업·혁신행정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승한기자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