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틀리는 자기소개서 속 맞춤법은

입력 2019.10.09. 06:00 댓글 1개
뒤쳐지지 X → 뒤처지지 ㅇ
꿈을 쫓아 X → 꿈을 좆아 ㅇ
내노라하는 X → 내로라하는 ㅇ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자기소개서 맞춤법 실수나 신조어 사용이 평가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지만 구직자들의 상당수는 평소 맞춤법을 잘못 알고 있는 단어들을 자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한글날을 맞아 구직자 2,074명을 대상으로 ‘자소서에서 자주 사용하는 표현 중 틀리기 쉬운 맞춤법’을 양자택일형 문제로 물어본 결과, 총 10문항에 대한 구직자들의 평균 점수는 61.9점으로 집계돼 낙제를 겨우 면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취준생이 틀린 맞춤법은 ‘뒤처지지’로, 65.3%의 오답률을 기록해 10명 중 7명이나 틀린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수준이나 대열에 들지 못하고 뒤로 처지거나 남게 되다’는 뜻의 ‘뒤처지지’를 ‘뒤쳐지지’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자소서의 여러 항목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는 등의 어구로 많이 쓰이므로, 옳은 사용법을 확실히 익힐 필요가 있다.

2위는 ‘~를 좇아’로, 오답률은 61.4%였다. ‘목표, 이상, 행복 따위를 추구하다’, ‘남의 말이나 뜻을 따르다’는 뜻을 지닌 동사 ‘좇다’는 ‘쫓다’와 혼동하기 쉬운 단어다. ‘좇다’는 특히 자소서의 지원동기 문항에서 “꿈을 좇아 지원했다” 등의 표현으로 자주 사용되는 단어인 만큼 구직자들이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다음으로 오답률이 높은 표현은 ‘내로라하는’(54.7%)이었다. ‘어떤 분야를 대표할 만하다’는 의미의 동사로, “내로라하는 100여개의 팀 사이에서 대상을 받았다”, “내로라하는 경쟁사를 제친 성과” 등 자소서의 대부분의 문항에서 폭넓게 쓰인다. 그럼에도 많은 구직자들이 ‘내노라하는’과 헷갈려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이어서 ‘~든지’가 43.1%로 높은 오답률을 보였다. “무슨 일을 하든지 최선을 다합니다”처럼 ‘어느 것이 선택돼도 차이가 없는 둘 이상의 일을 나열함을 나타내는 보조사’로는 ‘든지’를 써야하나, 이를 ‘던지’로 잘못 사용하는 사례가 많다. ‘던지’는 “얼마나 춥던지 감기 걸릴까 걱정됐다”와 같이 막연한 의문이 있는 채로 그것을 뒤 절의 사실과 관련시키는 연결 어미임을 유념해야 한다.

‘십상이다’의 오답률도 41.6%로 10명 중 4명이 잘못 사용하고 있었다. ‘십상’은 ‘열에 여덟이나 아홉 정도로 거의 예외가 없음’을 뜻하는 ‘십상팔구(十常八九)’와 같은 말이다. 보통 ‘쉽상’과 혼동하는 경우가 많으나, ‘쉽상’은 우리말에 없는 틀린 표현으로 ‘십상’이 바른 말이다.

이외에 ‘틈틈이’(33.1%), ‘~로서’(28.5%), ‘며칠이고’(24.3%), ‘무릅쓰고’(20.1%), ‘역할’(10.2%)의 순으로 오답률이 높았다.

해당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들의 58.1%가 맞춤법 문제를 푸는데 있어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전체 구직자의 62.8%는 실제로 자소서 작성 시 맞춤법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자소서의 맞춤법 실수는 지원자가 꼼꼼하지 않거나 프로페셔널하지 못하다는 인상을 주는 등 평가에 불이익을 받는 요소로 작용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라며, “특히, 본인이 틀린 맞춤법을 사용하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도 많아, 글을 완성한 다음에는 ‘사람인 맞춤법 검사기’ 등 맞춤법 검사 툴을 활용해 점검하고, 틀린 맞춤법은 고쳐나가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