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시청 당장 162명 필요··· 자치구 전입·신규로 채운다

입력 2019.10.06. 09:25 댓글 2개
퇴직인력·현안사업 업무량 증가, 인사교류 확대
【광주=뉴시스】광주시청 전경.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시는 시·자치구 인사교류 협약에 따라 현안사업 추진에 필요한 결원인력 충원을 위해 자치구 전입 50%, 신규임용 50%의 인사정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인사교류 확대를 위해 지난 달 25일 자치구 인사과장과 실무협의회를 열고, 지난 1일에는 전국공무원노조 광주본부장, 시·자치구 공무원노조 지부장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올해 연말 광주시 퇴직인력과 업무량이 증가하는 현안으로 인해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필요한 인력은 총 162명(행정직 36명, 기술직 126명)으로 파악됐다.

업무가 증가하는 현안은 도시철도 2호선 건설, 인공지능(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상수도 노후관 교체 등이다.

자치구 인력 중 올해 상반기에 전입시험을 치른 행정직렬은 이달 하순께 전입을 진행한다.

기술직 등 기타 직렬은 11월16일 시 전입시험을 치르고 시험 결과에 따라 자치구 추천을 받아 12월께부터 순차적으로 전입·충원할 계획이다.

이정식 광주시 혁신정책관은 "자치구의 인력 운영 여건상 어려움이 있겠지만 상생협력을 통한 시정 발전을 위해 민선7기 새롭게 인사교류 정책을 추진키로 했다"며 "앞으로 정기적인 인사교류협의회를 열어 광주발전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공무원교육원은 올해 채용해 교육훈련 중인 신규 임용후보자 758명을 시와 5개 자치구에 배정할 예정이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회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