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검찰, 광주시청 이어 도시공사까지 털었다

입력 2019.09.27. 15:29 수정 2019.09.27. 15:29 댓글 1개
“2단계 사업 특정감사 파악 위한 조치”
‘1지구 1순위 교체 배경 확인’ 추측도

광주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광주도시공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지난 5일 광주시청 압수수색에 이어 22일 만이다.

27일 광주시와 광주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이날 오전 광주도시공사 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은 민간공원 2단계 특례사업 특정감사와 관련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총괄했던 정종제 광주시행정부시장이 수사 대상이 되고 광주시와 광주도시공사 관계자도 잇따라 소환되면서 검찰의 사정권이 광주시 전체로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시 환경생태국과 감사위원회 관계자, 광주도시공사 관계자 등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데다 이날 압수수색을 검찰 조사가 1단계까지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광주도시공사는 지난 해 중앙공원 1지구 우선협상 대상자(1순위) 지위를 지잔 반납하면서 2순위인 한양이 우선협상 대상자가 됐다.

검찰은 지난 4월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있다는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고발된 공무원과 업무 관계자들을 공무상 비밀 누설, 직권남용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지난 5일에는 광주시청을 압수수색해 행정부시장실과 환경생태국, 시 감사위원회, 감사위원장실, 시의회, 시의회의장실, 전산부서 등에서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지난해 심사 공정성 의혹이 제기된 후 특정감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재평가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가 변경된 과정이 타당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시가 중앙공원 2지구 1순위였던 금호산업의 지위를 취소하고 2순위인 호반건설로 변경하면서 고위공직자의 부당한 지시가 있었는지도 살피고 있다.

광주지검 관계자는 "시청 압수수색 이후 명절 연휴에도 사건 관련자들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며 "시간을 끌지 않고 속도를 내 최대한 빨리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법원/검찰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