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칼럼> 일본뇌염

입력 2019.09.26. 18:41 수정 2019.09.26. 18:41 댓글 0개
양동호의 건강칼럼 광주시의사회장

'일본뇌염'이란 뇌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에 물렸을 경우 혈액내로 전파되는 뇌염 바이러스에 의해 급성으로 신경계의 이상 증상을 일으키는 감염병을 말한다. 뇌염에 감염되면 사망률이 높고 회복되더라도 신경계에 합병증이 발생할 비율이 높은 질병이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는 작은 빨간집 모기(또는 뇌염모기)에 의해서 전파된다. 사람 간에는 전파되지 않고 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를 일본뇌염 모기가 흡혈한 뒤 사람을 물었을 경우에 전파된다. 일본 뇌염 매개모기인 '작은 빨간집 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다.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약4.5㎜)로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활발하게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은 모기가 뇌염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돼지, 소, 말 등과 같은 동물의 피를 빨아먹는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이 모기가 다시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뇌염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해 감염을 일으킨다. 일본뇌염의 발병은 7월말에서 10월말 사이에 일어나는데 9월 초순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주요 발병 지역은 중국·일본·한국·러시아·동남아시아 등지이며 매년 평균 5만~6.8만명의 환자가 발생해 그 중 약 1만명이 사망하고 생존자 중 약 1만5천명에게도 신경학적인 후유증을 남기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신경학적인 후유증은 대부분 어린이에게서 발생한다. 잠복기간은 감염 모기에 물린 후 4~14일이며,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5%는 무증상이며 열이 나기도 한다.

극히 드물게 뇌염으로 진행하게 되는데 초기에는 고열·두통·구토·복통 증상에 지각 이상을 호소하며 아급성기에는 의식장애·경련·혼수·사망에 이를 수 있다. 회복되더라도 언어장애·판단능력저하·사지 운동 저하 등의 후유증이 발생할 수 있다.

발병 5~10일 경에 호흡마비로 사망하는 경우가 많으며 발병 약 1주 전후로 생사가 결정되지만 대개 1주일정도 지나면 열이 떨어지고 다른 증상도 좋아진다. 일본뇌염에 걸린 환자의 약 25%가 사망하고 약 25%는 나아도 지적장애나 손발 마비 등 무거운 후유증을 남기며 약 50%만 완쾌되는 악성의 질병이다. 마비·중추신경계 이상·기면증·섬망 등의 증상을 보이며 세균 감염에 의한 호흡 곤란을 동반한 폐렴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일본뇌염에 특별한 치료법은 없다. 급성기에는 절대안정을 하고 환자가 혼수상태인 경우에는 호흡 기도를 유지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고열이 있으면 해열제와 찜질을 사용해 열을 내려준다. 경련·뇌부종에 대해서는 적절한 약물을 투여하고 폐렴이나 요로감염이 있을 때는 항생제를 사용한다.

환자는 특별히 격리수용할 필요는 없으며 예방대책으로는 매개 모기의 구제, 증폭숙주인 돼지 대책, 사람의 예방접종이 있다. 15세 미만의 아동은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해야 하며 예방접종으로 발생은 줄일 수 있지만 근절되지 못하므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개인위생과 모기의 번식과 서식을 방지하는 환경위생이 중요하다. 가축사육장 등의 취약지역에 대한 살충소독 강화는 물론 물웅덩이 등 모기서식처를 제거해야 한다.

예방백신에는 사백신과 생백신이 있다. 사백신(불활성화 백신)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열이나 화학 약품으로 불활성화 시켜 생산한 백신을 말한다. 생백신(약독화 생백신)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반복적으로 계대 배양해 약화시켜 생산한 백신이다. 접종은 모든 영유아를 접종 대상으로 하는데 WHO와 질병관리본부는 사백신을 권장한다.

사백신의 접종은 생후 12~24개월에 1주일 간격으로 2회, 2차 접종 후 12개월 뒤 3차, 만 6세와 만 12세 때 각각 1회씩 한다. 생백신은 생후 12~24개월에 1회, 12개월 후 2차, 만 6세 때 3차 접종을 한다. 백신 접종 후 보이는 이상 반응 가운데 가장 흔한 것은 발적, 통증과 주사부위 부어오름, 발열, 발진이 일어날 수 있으며 아주 드물게 중추신경계 이상 반응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우리 모두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모기서식처를 없애는 환경위생도 철저하게 하여 안전하게 이 가을을 보내도록 해야겠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건강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