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보이스피싱 피해액, 최근 7년 새 약 5배 증가···대처인력은 부족

입력 2019.09.23. 14:37 댓글 0개
신고·상담건 2012년 8만6000건, 2018년 12만5000건
국회 정무위 소속 장병완 대안정치 연대 의원 밝혀
"피해액은 952억원에서 4440억원까지 꾸준한 증가세"
"금감원 대처인력, 7월 기준 7명…하루 55건씩 처리"
"야간시간대 접수 불가로 신고 사각지대 지적도 나와"
금감원 "인력 증원 및 야간 핫라인 구축 등 진행 중"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국회 정무위 소속 장병완 대안정치 연대 의원. 2019.05.09.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보이스피싱 등 불법사금융 피해가 급증하는 현실과 달리 금융감독원의 대처인력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대안정치 연대 의원은 23일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불법 사금융 신고센터 운용' 자료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2012년 불법 사금융 신고센터가 출범 이래 접수된 신고 및 상담건은 2012년 8만5964건, 2013년 8만1158건, 2014년 11만5903건, 2015년 13만5494건, 2016년 11만8196건, 2017년 10만247건, 2018년 12만5087건으로 10여만건 수준이 이어지고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012년 952억원, 2013년 991억원, 2014년 2595억원, 2015년 2444억원, 2016년 1924억원, 2017년 2431억원, 2018년 4440억원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신고접수를 시작한 2012년과 최근인 2018년을 비교하면 신고·상담건은 약 1.5배, 피해액은 약 5배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불법 사금융 신고센터 내에서 피해사례에 대한 신고 및 상담 업무 담당자는 지난 7월까지 7명 수준에 그쳤다. 올 1~5월 중 일일 평균 상담건수는 435건으로 파악됐다. 신고·상담 담당자 1인이 하루 평균 55건의 신고를 접수 받는 셈이다.

또 상담시간 역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만 운영해 야간시간대는 신고 사각지대가 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서울=뉴시스】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장병완 대안정치 연대 의원이 23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불법사금융 신고센터 운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보이스피싱 신고는 12만5087건에 피해액은 444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신고접수를 시작한 2012년 8만5964건, 피해액 957억원에 비해 약 5배 증가한 수치다. (표 = 장병완 의원실 제공) 2019.09.23.photo@newsis.com

장병완 의원은 "보이스피싱으로 국민 피해는 급증하고 있지만 금감원의 상담 인력과 시스템은 제자리걸음"이라며 "보이스피싱 피해자구제의 핵심은 계좌지급정지 신청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것이다. 담당인력 증원과 신속한 보이스피싱 구제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감원은 이달부터 보이스피싱 피해 전문상담사 9명을 추가 채용해 16명으로 인력을 확대했다. 이와 함께 야간에도 보이스피싱 피해자가 금융회사 계좌지급정지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핫라인 구축을 추진키로 했다. 올 4분기 중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며 추후 음성인식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도 내놓았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