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매맞고 욕먹는 광주교사' 가해자 1위는 누구?

입력 2019.09.23. 14:26 댓글 2개
학생 최다···학부모·동료교원 뒤이어
광주·전남 5년간 교권침해 1162건
교사의 길. (삽화=뉴시스DB)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최근 5년간 광주·전남 교육현장에서 발생한 교권 침해 사례가 110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권침해 현황자료에 따르면 광주·전남에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동안 학생이나 학부모로부터 상해·폭행, 폭언·욕설, 성희롱 등 교권 침해를 당한 사례는 모두 1162건에 이른다.

광주가 697건, 전남 465건으로 광주가 232건 많았다. 연평균 232.4건이다.

연도별로는 광주는 2014년 243건, 2015년 136명, 2016년 92명, 2017년 163명, 지난해 63명이었다. 전남은 89건, 99건, 90건, 85건, 102건이다.

전국 1만5103건 가운데 학생에 의한 교권 침해가 1만4506건, 학부모나 동료 교원 등에 의한 침해가 597건에 달했다. 폭언 또는 욕설이 8834건(58.5%)으로 가장 많고, 수업방해 2670건(17.7%), 성희롱 604건(4.0%), 상해·폭행 539건(3.6%) 순이다.

교육활동 침해로 고통받는 교사들을 대상으로 치유상담과 심리치료 등을 제공하는 교원치유지원센터 이용자도 정식 운영에 들어간 2017년 이후 지난해 9월까지 광주가 1181건, 전남이 162건에 달했다.

김한표 의원은 "교육 현장에서 교권 '침해'를 넘어선 '붕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며 "무너져 가는 교권으로는 공교육을 정상화할 수 없다. 교권 바로세우기를 통한 공교육 정상화와 실효성있는 교권침해 예방 정책을 마련할 때"라고 강조했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