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코트라, '두바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에 하지원 등 위촉

입력 2019.09.23. 14:00 댓글 0개
아이돌그룹 세븐틴·SF9도 참여
한류·K팝 앞세워 홍보활동 나서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 코트라(KOTRA)는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과 함께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를 위촉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 코트라 본사에서 열린 위촉식에는 배우 하지원과 아이돌그룹 세븐틴, SF9이 참석했다.

두바이 한류박람회는 산업·문화 융합 엑스포로 다음달 16일부터 사흘 간 두바이에서 열린다.

한류박람회는 스타, 공연 등 한류 문화를 한국 소비재·서비스 판매 홍보와 연계한 대표적인 수출 마케팅 행사로 소비재 수출 시장을 다변화하는 과정에서 중소·중견기업 제품의 해외인지도를 보완할 수 있고 현지 소비자와 바이어의 큰 관심을 끌 수 있다.

중동 지역은 최근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온라인을 통해 한류가 널리 확산되고 있다. 특히 아랍에미리트는 중동에서 소비 시장을 선도하는 만큼 두바이가 개최지로 결정됐으며, 중동 내 한국 소비재의 프리미엄 이미지 구축에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바이 한류박람회 홍보대사는 위촉을 시작으로 다양한 활동에 나선다.

다음달 17일 개막식 무대인사와 K팝 공연, 사인회, 기자회견을 비롯해 티셔츠 판매 수익금 기부와 같은 사회공헌 사업(CSR)도 마련됐다. 한류를 통해 한국 제품의 긍정적 이미지 구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각오다.

세븐틴과 SF9은 두바이에서 첫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면서 현지 K팝 팬의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동 최대 위성TV 채널인 MBC(Middle-East Broadcasting Center)에 '기황후'가 방영되면서 인지도를 쌓은 하지원은 직접 감성을 담아 작업한 아트콜라보 제품을 중동에서 처음으로 소개한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중동 내 핵심 협력 대상국인 아랍에미리트는 1000만명에 달하는 인구 절반이 30대 이하로 젊은 층에서 한류가 관심을 받고 있다"며 "한류스타를 활용한 경제·문화 교류로 한국 제품 이미지를 높이고 수출시장을 다변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mink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