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日, 민간위성으로 군사정보 수집 추진···北·中 경계 목적

입력 2019.09.23. 11:14 댓글 0개
【반덴버그 공군기지( 미 캘리포니아주)= AP/뉴시스】 새로운 정찰용 인공위성을 맨 위에 탑재한 델타 4 로켓이 1월 19일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발사되고 있다. 2019.01.20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미국 등 민간기업의 위성에 외국의 군사활동을 감시하는 센서 등을 탑재해 '정보수집위성(정찰위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하며, 민간위성을 활용함으로써 비용을 억제해 감시망 강화를 도모하고 북한이나 중국의 군사활동에 대한 정보수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방위성은 2020년도 예산안 요구에 이를 위한 조사비용으로 약 1억엔(약 11억원)을 포함시켰다. 미국 등의 기업이 진행하는 우주 비즈니스의 동향을 조사해 자위대의 활용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미국 정부도 민간위성을 활용하는 구상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현재 정찰위성과 관련해 광학위성 2대와 전파의 반사를 이용하는 레이더위성 5대 등 총 7대를 운용하고 있으며, 향후 총 10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미국과 중국은 50기 안팎의 정찰위성을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방위성 간부는 "정찰위성을 최대한 늘려 위성을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태세를 갖추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찰위성 1대를 발사하는 데는 400억~500억엔이 드는 등 비용적인 측면에서 어려움이 따른다. 이에 방위성은 민간위성을 활용하면 비용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일본 정부는 또 정보수집위성이 기능을 상실했을 경우 이를 급히 대체하는 소형 위성의 개발에도 착수할 계획으로, 내년도에 실증기를 발사할 예정이다.

소형위성은 무게 100㎏ 이내로 사람과 차량의 움직임을 판별할 수 있는 1m 이하 단위의 촬영을 실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각 위성정보센터는 2년 가량 실증기를 운용하면서 성능과 내구성 등의 과제를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