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태풍 타파 북상' 빗속의 갤러리들

입력 2019.09.22. 18:32 댓글 0개

【양양=뉴시스】김경목 기자 = 22일 오후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갤러리들이 강원 양양군 설해원 골든비치에서 열린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 마지막 날 스킨스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9.09.22. 대회 운영기획를 맡은 세마스포츠마케팅(SEMA)에 따르면 이날 대회장에는 1300여명의 갤러리들이 관전했다. photo31@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스포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