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효동초·고실초 대회 3연패

입력 2019.09.22. 16:21 수정 2019.09.22. 18:08 댓글 0개
광주시협회장기 핸드볼 영천중·성덕중 중등부 우승
윤영로·박유리·이용진·천수민 대회 최우수선수 선정
2019 광주핸드볼회장기에서 남녀 초등부 우승팀 효동초와 고실초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핸드볼협회 제공

광주 효동초와 고실초가 제3회 광주시협회장기 겸 제13회 광주시교육감배 학교스포츠클럽 핸드볼대회 남녀 초등부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달 17-18일 열린 예선리그에서 4전승으로 결선 토너먼트에 진출한 효동초는 21일 빛고을 체육관에서 열린 남자 초등부 결선 토너먼트 결승에서 수완초를 9-8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경기 전날 주전 에이스 최정동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빠진 효동초는 수완초에 전반을 4-5로 내줬으나 후반 8-8 동점을 만들고 연장전에 돌입, 윤영로의 결승 골과 골키퍼 오상엽의 슈퍼 세이브에 힘입어 9-8 역전승을 거뒀다.

광주핸드볼협회장기대회

고실초, 염주초, 효동초가 리그전을 펼친 여자 초등부에서는 고실초가 염주초를 5-0, 효동초를 5-1로 꺾고 2연승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고실초 박유리는 혼자 8골을 터트리는 맹활약을 펼치며 팀 우승을 이끌었다.

효동초와 고실초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광주시협회장기 3년 연속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세우며 우승기를 학교에 영구 보관하는 감동을 선사했다.

광주핸드볼협회장기대회

남자 중등부에서는 영천중이 성덕중을 12-1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고, 여자 중등부에서는 성덕중이 영천중을 7-5로 제압하며 우승기를 들어 올렸다.

우승을 차지한 남녀 초등부 효동초·고실초와 남녀 중등부 영천중·성덕중은 다음달 15일부터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리는 제12회 전국 학교스포츠클럽 핸드볼대회 광주대표로 출전한다.

윤영로(효동초)·박유리(고실초)·이용진(영천중)·천수민(성덕중)은 대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됐고, 박세진(수완초)·이수민(효동초)·김연준(성덕중)·윤소정(영천중)은 우수 선수상을 수상했다.

광주핸드볼협회장기대회

이밖에 이도곤 효동초 감독, 김동천 고실초 감독, 최준경 영천중 감독, 임종민 성덕중 감독은 지도자상을 받았다.

양기생기자 gingullov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