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대안정치, 신당 창당 '속도 조절'

입력 2019.09.22. 15:50 수정 2019.09.22. 15:50 댓글 0개
조국 사태·바른미래당 내분 등 정치권 상황 주목
‘제2의 안철수’영입 안된 상황도 고려된 듯

민주평화당에서 제 3지대 신당 창당을 위해 탈당한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오는 29일 예정된 창당발기인 대회를 연기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조국 사태, 바른미래당 내분, 민주평화당 고문단 집단 탈당 등 정치권에 여러 변수가 발생하면서 신당 창당을 급하게 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제 3지대 신당을 대표할 '안철수급 인사' 영입이 안돼 창당발기인 대회를 연기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유성엽 대표는 지난 17일 열린 워크숍에서 신당 창당에 대해 "가장 중요한 인물·비전·정책 등 3박자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바른미래당, 민주당 등 다른 정당 상황을 봐가면서 창당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크숍에 참석했던 한 의원도 "11월 창당 같은 일정 자체가 무의미하다는 게 중론이었다"고 전했다.

대안정치는 현재 정치권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상황 때문에 현재는 없지만 앞으로 신당에 합류할 정치세력이 나올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먼저 조국 사태와 관련해 민주당 지도부와 다른 주장을 한 의원들이나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는 인사의 경우 제 3지대 신당에 합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바른미래당이 내홍으로 쪼개질 경우 호남계 의원들이 제 3지대 신당에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민주평화당을 떠난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 등 고문단의 집단탈당도 창당발기인대회 연기에 영향을 미쳤다.

고문단은 제 3지대 구축이 실현될 때까지 평화당도 대안정치도 아닌 중립적인 위치에서 활동하겠다고 했다. 따라서 창당발기인대회를 연기해 고문단의 행보를 자유스럽게 해줬다는 해석이 나온다.

다만 '외부 인재영입을 통해 새로운 제 3지대를 구축하겠다'는 고문단의 목표가 대안정치의 목표와 유사함을 미루어 보면, 제 3지대 신당 창당이 본궤도에 오르면 이들이 공동 행보를 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대안정치 소속의 박지원 의원은 지난 20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지금 대안정치는 급하게 창당할 필요가 없다. 속도 조절을 하면서 정국 추이를 보자는 입장"이라며 "어떻게 됐든 현재 우리 대안정치연대가 국회 캐스팅 보트로 자리매김해 국민에게 존재감을 확인시켜 나아가자고 했다"고 밝혔다.

대안정치의 이같은 속도 조절은 '제 2의 안철수'를 영입 하지 못한 데 따른 것이란 해석도 있다.

평화당 탈당 이후 대안정치는 유성엽·박지원·천정배 의원 주도로 인재 영입에 나섰지만 현재까지 영입된 인물은 없는 상태다.

이와 관련, 대안정치 소속의 한 의원은 "새로운 대안 인물을 찾아봤지만 오려고 하지 않는 상황이라 외연을 확장할 방법을 찾는 게 현재는 더 급하다"고 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