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태풍 타파 오후 4시께 광주·전남 최근접

입력 2019.09.22. 13:34 댓글 0개
전 지역·해상 태풍경보
최대 250㎜ 많은 비·강풍 주의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정부청사 중앙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제17호 태풍 '타파' 현장대응 점검회의에서 국가위기관리 영상회의시스템 화면을 통해 예상 강수량 및 최대순간풍속 등 전준모 기상청 예보국장의 보고를 받고 있다. 2019.09.22. yes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북상 중인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광주·전남 지역에 근접하고 있다.

22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낮 12시 기준 제주 서귀포 남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9㎞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타파'는 중심기압 970hPa, 최대풍속 시속 126㎞의 '강한' 강도의 중형 태풍으로 관측됐다. 강풍반경은 350㎞다.

태풍은 이날 오후 전남 남해안으로 진입, 오후 9시께 부산 남쪽 해상을 거쳐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동속도와 진로, 강풍반경 등을 고려할 때 오후 4시 전후로 광주와 전남 지역에 가장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봤다.

광주와 전남 22개 시·군, 서해·남해 전 해상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져 있다.

전날부터 이날 정오까지 누적 강수량은 광양 백운산 204.5㎜, 신안 압해도 163㎜, 진도 지산 159㎜, 보성 157㎜, 해남 산이 151.5㎜, 여수 산단 149.5㎜, 광주 광산 130㎜ 등으로 확인됐다.

이날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기준 여수 간여암 37.7m, 진도 해수서 29.9m, 광주 무등산 29.6m, 여수 29.4㎜, 고흥 포두 26.3㎜ 등을 기록했다.

태풍에 따른 예상강수량은 이날 자정까지 100~250㎜다. 비는 서쪽부터 점차 잦아들기 시작해 밤늦게 그칠 것으로 보인다.

해안에는 23일 오전까지 순간풍속 초속 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서해와 남해 먼 바다를 중심으로 파도도 4~10m가량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이날 오후 광주와 전남에 강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수확기 농작물·수산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