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링링보다 위험' 태풍 타파 북상중···호우주의보 발령

입력 2019.09.21. 14:01 댓글 0개
서귀포 남남서쪽 약 717㎞ 부근 해상서 북서진
강한 중형 태풍…남해상과 남해안에 강한 바람
태풍·호우·강풍 특보 확대 중…남부지방 영향권
【서귀포=뉴시스】강경태 기자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항에 미리 대피한 선박들이 줄지어 정박해 있다. 2019.09.21. ktk2807@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전남 등 남부지방 일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되는 등 한반도가 점차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권에 들고 있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1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717㎞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서진 중으로 관측됐다. 중심기압 970hPa에 강도 '강'의 중형 태풍이다.

태풍이 인접해오면서 남해상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있다. 주요 지점의 일일 최대 순간 풍속은 여수 간여암 초속 28.3m, 제주 세별오름 25.8m, 통영 매물도 23.4m등으로 측정됐다.

타파는 이날부터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서 시간당 25㎞ 안팎으로 빠르게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타파는 22일 낮 12시께 서귀포 남쪽 약 130㎞ 부근 해상을 거쳐 같은 날 오후 6시에는 부산 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을 지나겠다.

23일에는 부산 동북동쪽 약 130㎞ 부근 해상을 거쳐 동해로 나아가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과정에서 제주 남부, 동해안, 울릉도·독도 등 태풍 진로와 인접한 지역에는 강풍과 호우가 복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대비가 필요하다.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 1시 제주 남쪽 먼 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또 오후 1시를 기해 전남 장흥·강진·해남·완도·진도, 흑산도·홍도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됐으며 오후 2시에는 전남 고흥·보성·여수·광양·순천·거문도·초도로 확대된다. 제주에는 이미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강풍경보도 제주도, 거문도·초도에 발효됐다. 울산, 부산, 경남 남해·고성·거제·통영, 전남 장흥·완도·해남·강진·순천·광양·여수·보성·고흥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됐다.

제주도 앞바다, 남해 서부 동쪽 먼 바다, 남해 서부 서쪽 먼 바다, 서해 남부 남쪽 먼 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됐다. 풍랑주의보는 남해 서부 앞바다, 남해 동부 전 해상, 동해 남부 남쪽 먼 바다, 울산앞바다에 발효돼 있다.

향후 태풍 이동 경로에 따라 태풍과 호우, 강풍 특보는 확대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21일 낮부터 오후까지 경남·부산·울산·경북·대구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22일에는 중남부 전역에 태풍특보 가능성이 있으며, 강풍특보는 수도권 등 전국 단위까지 내려질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