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

'KIA 선발 유망주' 이민우 너마저

입력 2019.09.20. 20:24 댓글 0개
5이닝 6실점 부진…시즌 6패 위기

KIA 타이거즈 이민우가 부진한 투구 내용을 보였다.

이민우는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투수로 등판해 5이닝 8피안타 4탈삼진 1볼넷 6실점(4자책)을 기록했다. 

1회말 삼자범퇴를 기록한 이민우는 2회 1사에서 오재일에게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이후 두 타자를 범타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민우는 3회 선두타자 류지혁을 안타와 도루로 득점권에 내보냈다. 이어서 이유찬에게도 안타와 도루를 내주며 무사 2, 3루 위기에 빠졌다. 실점 위기에 몰린 이민우는 정수빈을 1루수 땅볼로 잡았지만 최주환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실점 이후에도 이민우는 좀처럼 안정을 되찾지 못했다. 페르난데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이민우는 김재환에게 내야안타를 맞아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이민우는 결국 오재일에게 땅볼 타점을 내줬고 박세혁의 타구에는 1루수 최정용의 포구 실책과 2루수 김선빈의 송구실책이 연달아 나오면서 3회에만 대거 5실점했다.

이민우는 4회에도 선두타자 류지혁에게 안타와 도루를 내줬다. 이유찬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이민우는 정수빈에게 1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아 0-6을 만들었다. 이후 두 타자는 모두 2루수 땅볼로 처리해 추가점을 내주지는 않았다.

5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이민우는 2사에서 박세혁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김인태를 유격수 직선타로 처리하며 큰 위기 없이 이닝을 끝냈다.

5회까지 101구를 던진 이민우는 팀이 1-6으로 뒤진 6회 임기준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대로 경기가 KIA의 패배로 끝나면 이민우는 시즌 6패를 기록하게 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