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환노위, 내달 2일부터 국감···"핵심증인 빠져" 맹탕국감 우려

입력 2019.09.20. 17:28 댓글 0개
전체회의서 국감계획·증인출석 요구의건 채택
'라돈' 검출 포스코건설 사장 증인신청 불발 등
환노위, 여야 간사 간 증인·참고인 재협의키로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2019.07.18.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다음달 2일 환경부를 시작으로 2019년도 국정감사를 실시한다.

환노위는 20일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정감사계획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계획서에 따르면 환노위 국감 기간은 다음달 2일부터 21일까지 총 20일간이다. 국감대상 기관은 환경부와 고용노동부, 기상청,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 국가기관 4곳과 소속기관 41곳, 공공기관 25곳 등 모두 70곳이다.

환노위는 이날 기관증인 외에 일반증인 41명과 참고인 32명에 대한 출석 요구의 건도 채택했다. 그러나 주요 환경노동 문제와 관련한 핵심 증인이 줄줄이 빠졌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맹탕 국감'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환경노동 분야 국감이 심도 있게 다뤄져야 하는데 핵심 증인들이 몽땅 다 빠졌다"며 "어렵게 합의된 국감이 제대로 빛을 볼 수 있겠느냐"고 성토했다.

앞서 이 의원은 포스코 건설이 직접 시공한 공동주택 마감재 등에서 1급 발암물질로 알려진 '라돈'이 검출된 것과 관련한 질의를 위해 이영훈 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지만 채택되지 못했다.

그는 또 "청년 노동자들의 장시간 노동 문제 등을 같이 논의하기 위해 증인과 참고인 요청을 했는데 모두 배제됐다"며 "이 부분은 여야가 공방을 다툴 만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증인채택 문제를 다시 한 번 숙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도 "환경 분야에서 뜨거운 쟁점인 4대강과 설악산 케이블 카 문제 역시 증인과 참고인을 여야 합의로 뺐다고 들었다"며 "이게 과연 합당하냐. 중요한 논쟁을 다 피하면 환노위가 뭐 때문에 존재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환노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이에 대해 "물관리와 관련해 증인 채택을 하고자 한다면 양쪽의 균형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찬성쪽과 반대쪽을 같이 불러야 되지 않겠느냐"며 "균형이 맞춰지면 언제든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같은 당 소속 김학용 환노위원장도 "말씀주신 사항은 (여야) 간사님들과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