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올댓차이나] 홍콩 증시, 반등 개장 후 경기둔화 우려에 등락...H주 0.56%↓

입력 2019.09.19. 11:04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홍콩 증시는 19일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에 매수 선행하면서 반등 개장했다가 홍콩 경제의 선행 불안감으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항셍지수는 이날 전일 대비 66.61 포인트, 0.25% 올라간 2만6820.73으로 장을 열었다.

홍콩 증시 상장 중국기업주 중심의 H주 지수는 전일보다 32.91 포인트, 0.31% 상승한 1만511.41로 출발했다.

경기감속에 대한 경계감이 투자 심리에 부담을 주고 있다.

석유주 중국석유천연가스가 1.2%, 부동산주 중국해외발전과 항룽지산이 1.0%와 0.6%, 마카오 카지노주 진사중국 0.7%, 중국 통신주 중국롄퉁(차이나 유니콤) 0.6% 각각 내리고 있다.

중국 유제품주 멍뉴유업도 0.8%, 중국공상은행과 중국핑안보험, 유방보험, 중국건설은행은 0.3~0.9% 밀리고 있다.

시가 총액 최대의 중국 인터넷 서비스주 텅쉰(騰訊) HD와 영국 대형은행 HSBC 역시 0.1%와 0.2% 떨어지고 있다.

하지만 중신투자와 촹코실업은 1.3% 오르며 견조하게 움직이고 있다.

항셍지수는 오전 9시59분(한국시간 10시59분) 시점에는 206.85 포인트, 0.77% 하락한 2만6547.27로 거래됐다.

H주 지수도 오전 10시 시점에 58.35 포인트, 0.56% 떨어진 1만420.15를 기록했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