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희생된 실험동물, 6년 1657만마리↑"비동물 대체기술 시급"

입력 2019.09.18. 13:40 댓글 0개
설치류가 최다
손금주 의원 "고통 없는 기술 개발 집중해야"

【광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인류를 위한 의학 발전 등을 위해 극심한 고통이 따르는 실험으로 희생되는 동물이 매년 증가하면서 동물복지 확산을 위해서는 비동물(non-animal) 실험 대체 기술 개발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무소속 손금주(전남 나주·화순) 의원이 18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동물 1657만4061마리가 각종 실험으로 희생된 것으로 확인됐다.

동물실험에 대한 우려와 반대가 커지고 있음에도 2018년에만 372만7163마리가 실험에 사용돼 2013년(196만6848마리) 대비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별 평균 사용 동물수 역시 2018년 1만296마리로 2013년 6513마리 대비 58%가량 증가했다.

2016년 이후 최근 3년 간 동물종별 사용 현황을 보면 설치류가 860만558마리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어류 48만7754마리, 조류 35만584마리, 기타 포유류 12만7276마리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고통등급별 사용실적이 집계되기 시작한 2017년 이후 실험에 쓰인 동물 총 680만9422마리 중 69%에 달하는 472만9868마리는 가장 극심한 고통과 스트레스를 동반하는 '그레이드 E·D' 실험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D등급은 실험동물에 고통과 억압을 가한 후 진통제·마취제 등으로 고통을 줄여가며 관찰·실험하는 방식이다.

E등급은 심한 고통을 가한 후에도 관찰을 위해 안락사를 시키지 않거나 마취·진정제를 투입하지 않는 잔인한 실험 방법으로 지적받고 있다.

손금주 의원은 "해외에서도 동물실험을 줄이려는 시도가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동물복지 실현을 위해서는 더 과학적이고 동물의 고통을 수반하지 않는 비동물 대체 기술 개발에 노력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lc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