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ℓ 생수 300원'···'이마트 초저가 전략' 밀어붙인다

입력 2019.09.18. 06:00 댓글 0개
상시적 초저가 국민가격 프로젝트 제품 100개↑

【서울=뉴시스】손정빈 기자 = 2ℓ 생수가 300원, 20입 건전지는 3000원이다. 120ℓ 김치냉장고는 40만원대에 살 수 있다. 지난달부터 상시적 초저가 전략을 밀어붙이고 있는 이마트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3탄을 내놨다. 이로써 이마트 '초저가 상품'은 100개를 넘어섰다. 이마트는 연말까지 해당 상품을 200개로 늘리는 게 목표다. 3~5년 내에 500개 초저가 제품을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이마트 국민 워터는 2ℓ 6병에 1880원이다. 유명 브랜드 제품과 비교하면 약 70% 싼 가격이다. 이마트는 "온·오프라인 모두에서 최저가"라고 했다. AA·AAA 건전지 20개짜리는 2980원이다. 49만9000원에 출시된 김치냉장고(120ℓ)는 같은 용량 제품 대비 20% 가량 싸다. 19~25일에 구매하면서 할인 카드를 쓰면 39만9000원에도 살 수 있다. 호텔 타월 4매는 9900원, 300매짜리 식품용 위생롤백은 1500원(小)이다.

지난달 1일부터 시작한 국민가격 프로젝트는 일단 합격점이라는 평가다. 지난달 이마트 매출은 1조3489억원으로 전월 대비 11.6%, 전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 첫 국민가격 제품이었던 4900원 도스코파스 와인은 50일 동안 54만병이 팔렸다. 전체 물량 200만병 중 25.5%를 소진했다.

이전까지 1만원대 와인이 모든 유통채널 통틀어 한 해 100만병 팔렸다. 이마트는 7개월 후면 200만병을 모두 소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달 29일부터 판매한 700원 물티슈는 전체 500만개 중 50만개 팔렸다. 이 또한 7개월 후면 재고가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마트는 국민가격 상품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판매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협력 업체와 협의를 통해 추가로 상품을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상시적 초저가 전략이 신규 고객 창출하면서 이마트 전체 매출을 끌어올리고 있다"며 "앞으로 고객 요구에 맞는 새로운 초저가 상품을 개발하는 한편 기존에 출시된 상품 물량을 추가로 확보해 지속적으로 소비자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