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돼지열병' 파주시와 10km 이내 농장 5곳···고양시 '긴장'

입력 2019.09.17. 16:05 댓글 0개
【파주=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경기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 인근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19.09.17. mangusta@newsis.com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 파주시에서 발생한 가운데 인접한 고양시도 확산을 방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양시 관계자는 17일 "ASF 발생농장과 10km 이내 5개 농장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하는 한편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이날 오전 6시30분께 ASF를 확진한 파주시 연다산동 돼지농장과 10km 이내에 위치한 고양시의 양돈농가는 전체 22곳 가운데 모두 5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시 내 전체 사육돼지 7868마리 가운데 절반 이상인 5100마리가 10km 이내다 보니 고양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서울=뉴시스】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 파주 돼지농장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고양시 관계자는 "방역차량 2대 등을 동원해 양돈농가를 일제 소독하고 방역거점초소도 2개소를 운영하기로 했다"며 "ASF 방역대책상황본부도 운영하는 한편 파주 경계지역 도로는 방역차로 고정소독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lk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