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진도대교 투신 남성 2명 중 1명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09.17. 15:53 댓글 0개
30대 남성 2명 동반 투신…또다른 1명 수색에 집중
【해남=뉴시스】변재훈 기자 = 완도해양경찰서는 지난 16일 오후 2시31분께 해남군 문내면 진도대교 입구 도롯가에 남성 2명이 주차한 차량이 닷새째 세워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해경은 인근 CCTV를 통해 이 남성들이 바다로 뛰어든 것을 확인하고 이틀째 해상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9.17. (사진=완도해경 제공)photo@newsis.com

【진도=뉴시스】변재훈 기자 = 전남 해남의 진도대교 인근 바다에 투신한 남성 2명 가운데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7일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8분께 전남 진도군 벌포항 동쪽 1㎞ 해상 인근 김 양식장에서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해경은 경비정 등을 급파, 숨진 남성을 인양한 뒤 채취한 지문을 통해 이 남성이 지난 12일 진도대교에서 투신한 남성 중 1명인 A(35)씨인 것을 확인했다.

또 다른 남성은 B(31)씨로 확인됐으나 아직 찾지 못했다.

A·B씨는 지난 12일 오전 2시12분께 해남군 문내면 진도대교 인근 식당에 차량을 세운 뒤 대교에 서서 바다로 뛰어들었다.

이들이 주차를 한 뒤 대교로 걸어간 모습을 목격한 식당 주인은 닷새째 같은 자리에 차량이 세워져 있는 점을 수상히 여겨 지난 16일 해경에 신고했다.

이후 해경은 헬기 1대와 경비정, 연안구조정 등을 투입해 이날까지 이틀째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숨진 A씨는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B씨를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