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한국당 릴레이 삭발···강효상 "조국 자리는 재판정 피고인석"

입력 2019.09.17. 15:54 댓글 0개
동대구역 광장서 조국 사퇴 촉구 삭발식 진행
"문재인 정권, 가식으로 점철된 위선자 집단"
"군주민수…백성이 분노하면 임금도 뒤집는다"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자유한국당 강효상(비례, 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 의원이 17일 오후 대구의 교통 관문인 동대구역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2019.09.17. jco@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규탄의 의미로 삭발을 하며 "조국이 앉아야 할 자리는 장관실이 아니라 재판정 피고인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구 달서구병 당협위원장인 강 의원은 이날 오후 동대구역 광장에서 '위선자 조국 사퇴촉구 삭발식'을 열고 입장문을 통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허위, 조작, 위선으로 칠갑된 조국의 결격사유는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에서 임명하려 들었던 모든 장관 후보자들의 범법·비리 의혹을 합친 것보다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조국을 기어이 장관으로 임명했다"며 "참으로, 참으로 비통한 일"이라고 개탄했다.

이어 "조국 5촌 조카가 구속 수감되어 그가 조국 펀드 운용사의 실질 대표였음이 확인됐고 조국 부인 정경심이 그에게 5억원을 송금한 사실도 확인됐다"며 "(자신의 5촌 조카와) 1년에 한번 만나는 사이이고 어디에 어떻게 투자하는 지도 모른다던 조국은 이제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은 지금껏 가식과 위선으로 점철된 채 정의로운 척, 공정한 척 국민들을 가르치려 들었던 위선자 집단"이라며 "입으로만 공정을 외치던 이들의 특권과 반칙에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자유한국당 강효상(비례, 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 의원이 17일 오후 대구의 교통 관문인 동대구역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2019.09.17. jco@newsis.com

강 의원은 또 "현 정권은 자신들이 지금껏 야당을 상대로 잔인하게 치러온 정적 학살이 부메랑이 될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조국이 부적격한 것을 알면서도 국민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려 들고 있다"며 "조국은 장관 자격도 없고 사법개혁의 적임자는 더더욱 아니다. 조국의 행위는 하루 빨리 청산돼야 할 구태이자 개혁대상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군주민수(君舟人水)라 했다. 백성이 분노하면 임금도 뒤집는 것"이라며 "문재인 위선 정권을 쓸어버릴 거대한 민심의 쓰나미에 비하면 오늘 제 삭발은 아주 작은 저항의 몸짓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항의 표시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을 감행했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