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日무역제재 대응 가능한 기술은? 카이스트 설명회에 기업 '북적'

입력 2019.09.17. 15:08 댓글 0개
딥러닝·센서 및 이차전지 소재부품·불화 투명 폴리이미드 기술 등 중심
日 화이트리스트에 대응 가능한 4개 기술 및 AI 등 5개 특허기술 소개
【서울=뉴시스】KAIST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9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 기술을 중심으로 한 KAIST 핵심 기술이전 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카이스트 박현욱 연구부총장.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카이스트(KAIST)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대응해 자체 개발한 핵심 기술에 국내 중소·중견 기업의 관심이 잇따르고 있다.

카이스트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9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 기술을 중심으로 한 KAIST 핵심 기술이전 설명회'를 진행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핵심 기술이전 설명회는 한일 무역 분쟁과 관련한 시국을 반영해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상 품목에 대응할 수 있는 첨단 소재부품장비 기술 4개를 특별히 선정했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200여개 기업들은 연구진이 소개하는 핵심 기술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후 기술별로 마련된 부스는 물론 카이스트를 비롯한 4개 과학기술특성화 대학에서 공동 추진하는 기술자문단 상담 부스를 찾아 일대일 상담을 진행하며 심도 깊은 사업화 방안을 논의했다.

박현욱 카이스트 연구부총장은 "핵심 특허기술 소개 뿐만 아니라 화이트 대응 기술을 소개해 기술 공급자와 수요자가 만나는 기술 사업화 공론의 장을 만들고자 했다"며 "기업 대표들이 산학협력단과 네트워크를 형성해 과기특성화대학과 함께 지속적 협력 파트너로 발전하고, 기업이 희망하는 성과를 창출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이스트가 국내 기업에게 이전을 추진하는 기술은 모두 9건이다. 이 가운데 4건은 디스플레이 소재, 검사 장비, 전기차 소재 등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카이스트는 대일 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로 ▲저열팽창 불소화 투명 폴리이미드(화학과 김상율 교수) ▲비파괴 및 전자기적 성능 평가 기술(항공우주공학과 이정률 교수) ▲나노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이차전지용 전극소재 기술(신소재공학과 김도경 교수) ▲고해상도 포토레지스트 기술(화학과 김진백 명예교수) 등을 소개했다.

특히 이정률 교수의 비파괴 검사장비 기술은 외산 대비 50% 이상의 원가 절감이 가능하다. 이 장비에 기반한 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기존 기술로는 불가능했던 검사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적용 가능한 분야는 우주항공, 제조, 자동차, 발전소 등 검사 기술 분야다.

김도경 교수의 차세대 이차전지용 전극소재기술은 전기자동차 등 주행거리를 향상할 수 있다. 리튬-황 전지 기술을 통해 기존 리튬이온 전지 대비 7배의 초고용량을 구현하고, 원가 절감이 가능한 나트륨 이온 전지를 사용해 리튬 원자재 비용 상승에 대비할 수 있다.

김상율 교수는 아마이드기 및 불소기를 도입한 무색투명한 폴리이미드 제작 기술을 선보였다. 필름의 열팽창 정도가 유리 수준으로 낮으면서도 유연하고, AMOLED 디스플레이 제조공정에 적용할 수 있는 내열성을 갖고 있다. 자동차나 실내유리창에 부착하여 사용 가능한 투명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기판 소재로 사용 가능하다.

김진백 교수가 선보인 고해상도 포토레지스트 기술은 기존 포지티브 타입보다 30% 가까이 해상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ArF, ArF 이머전, EUV 노광기를 이용한 고밀도 반도체 제조에 적용 가능하다.

안경찬 기술보증기금 대전기술융합센터 부지점장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일본 무역 제재를 계기로) 위기감을 느꼈으므로 중소·중견기업에 맞는 기술로 소화하거나 만약을 위해 준비하는 마음가짐이 돼 있을 것"이라며 "기보는 기술 중개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금융 지원과 컨설팅을 제공하고 필요하면 투자도 진행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사전 상담 요청을 받았는데 대부분 자금을 쓰지 않아도 충분한 우량 기업이었다"며 "다만 기술을 도입하는데 소요 자금이 필요하다면 일반 영업점과 달리 기술보증기금에서 적극적으로 보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KAIST는 17일 서울 코엑스에서 `2019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 기술을 중심으로 한 KAIST 핵심 기술이전 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안경찬 기술보증기금 대전기술융합센터 부지점장.

한편 이날 카이스트는 4차 산업 혁명기술의 핵심 분야인 AI 및 소재부품과 관련된 특허 기술도 소개했다.

5개 기술은 ▲네트워크와 단말기 리소스를 고려한 딥러닝 기반 콘텐츠 비디오 전송 기술(전기및전자공학과 한동수 교수) ▲신경과학-인공지능 융합형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바이오및뇌공학과 이상완 교수) ▲친환경 상온 나노입자 제조기술 및 전자빔 조사를 이용한 무독성 자외선 차단제 제조기술(원자력및양자공학과 조성오 교수) ▲나노섬유 얀 기반 유해가스 검출 및 질병 진단용 초고감도 색변화 센서 플랫폼 개발(신소재공학과 김일두 교수) ▲에너지 밀도가 높은 실리콘-포켓 이차 전지 전극 및 전극 제조 기술(EEWS대학원 강정구 교수) 등이다.

앞서 카이스트는 연구·개발해 특허를 보유한 교내 우수 기술을 대상으로 지난 6월부터 발굴 작업을 수행했다. 이후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응용 가능성과 시장규모·기술혁신성 등을 주요 평가 지표로 삼아 핵심 특허기술을 선정했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