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아베, 유엔총회서 이란 대통령과 회담..."중동 긴장완화 설득"

입력 2019.09.17. 12:34 댓글 0개
【테헤란(이란)=AP/뉴시스】이란을 방문한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가 12일(현지시간) 테헤란의 사다바드 왕궁에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아베 총리는 미국과 이란 간 갈등 중재를 위해 이란을 방문했다. 2019.6.13.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 유전 피격으로 중동에서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달 하순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 기간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라고 닛케이 신문 등이 17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가네다 가쓰토시(金田勝年) 자민당 간사장 대리는 이날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아베 총리가 이날 자민당 간부회의에 참석해 로하니 대통령과 회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로하니 대통령과 만나 "중동 정세의 완화를 향해 논의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가네다 간사장 대리는 설명했다.

이번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동안 아베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회담하는 일정을 잡은 상황이다.

사우디 유전시설 공격의 배후에 이란이 있다는 의심이 커짐에 따라 중동 정세가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총리는 미국과 이란 정상에 긴장 완화를 설득할 생각이라고 매체는 관측했다.

아베 총리는 8월 말 방일한 이란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로하니 대통령과 만나는 문제의 조율을 확인하면서 중동 사태의 해소를 위해 외교 중재 노력을 계속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6월 테헤란을 방문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와 로하니 대통령 등을 만나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을 중재하고자 애를 썼다.

당시 아베 총리는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와 가진 회담에 대해 "평화에 대한 신념을 엿볼 수 있었다"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확보를 위한 큰 전진"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