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연준 '금리 추가인하' 전망, 94.6%→64.6%···사우디 피격 영향

입력 2019.09.17. 12:13 댓글 0개
국제유가 급등에 인플레이션 압력 커져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 하락
【워싱턴=AP/뉴시스】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지난 7월31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가 종료된 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8.01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7~18일 열리는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가능성이 35.4%로 대폭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CNBC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금리(FFR) 선물 시장에 반영된 연준이 이번 주 금리를 동결할 확률은 35%로 나타났다. 한달전에는 0%, 일주일 전에는 5.4%에 불과했다.

연준이 이번주 기준금리를 0.25% 인하할 가능성은 64.6%로 집계됐다. 한달 전에는 77.7%, 일주일 전에는 94.6%였다.

연준이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는 전망이 급등한 배경은 국제유가가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생산 차질로 14%대로 폭등한 데 따른 것이다.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줄어들었다고 CNBC는 전했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지면 연준은 기준금리 인하보다는 금리 동결이나 인상 등 긴축 정책을 펼치는 경향이 강하다.

S&P 글로벌 레이팅스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베스 앤 보비노는 "유가의 인플레이션이 근원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만, 근원 물가가 이미 가열되는 조짐을 보이는 상황이라 연준의 추가적인 금리 인하를 더 어렵게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낮은 인플레이션은 기댈 수 있는 쿠션이 될 수 있어 인플레이션이 낮을 때는 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 그러나 쿠션이 제거되면?"이라고 말했다.

유가 외에 최근 발표된 소매판매, 소비자 및 기업 신뢰 지수 등 미국 경제 지표가 개선된 것과 더불어 미중 간 무역전쟁 긴장 완화도 연준의 금리 동결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소비자 물가지수가 연율로 2.4% 오른 상태에서 유가마저 급등하면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현 금리 인하가 "중간주기 조정"을 넘어선 인하 주기의 시작이라고 언급하기 어렵다고 CNBC가 전했다.

로이트홀트그룹의 짐 폴슨 수석 투자 전략가는 "연준이 회의를 한달 또는 몇주 남겨둔 상황에서 입장을 완전히 바꾸기는 힘들다"며 "그들(연준)이 금리를 25bp 인하할 것으로 보이지만 논리는 약해졌다"고 말했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