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상한제 온도차' 아파트 실거래가 상승세, 강남 '주춤'-강북 '확대'

입력 2019.09.17. 11:57 댓글 0개
감정원, 7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2.03%↑…전월比 0.25%p↓
강남4구 3.08→2.64% 둔화 vs 서북권 1.26→2.42%로 2배 확대
"재건축發 상승세, 강북 선호단지로 확산…상한제 시행 촉각"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가 11주 연속 이어진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실에 아파트 매물 가격이 게시돼 있다. 2019.09.15.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민간택지 확대 엄포로, 서울에서 지난 7월 거래된 아파트 단지들의 상승세가 전월 대비 소폭 꺾였다.

강남권 재건축 시장을 향한 정부의 잇딴 규제 발표로 주요 단지들의 오름세는 전월 대비 주춤했다. 반면 강북 지역은 마포, 용산 등 거주 선호지역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2배 이상 확대된 것으로 나타나 대조를 이뤘다.

17일 한국감정원의 '공동주택 실거래가격 지수' 자료에 따르면, 7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상승률은 2.03%로 잠정 집계돼, 전월(2.28%) 대비 상승폭이 0.25%p 둔화됐다.

이 지수는 실거래 가격만으로 가격 수준과 변동률을 나타낸 지표다. 원래 거래계약 신고가 모두 완료되는 시점(거래일로부터 60일) 이후 지수가 작성돼 2개월 이상 발표가 지체되지만 감정원은 적시성 보완을 위해 1개월 잠정지수를 생산 발표중이다. 다시 말해 7월 잠정지수는 7월에 계약돼 8월 한 달간 신고 된 자료만으로 작성한 것이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는 9·13대책 발표 직후인 지난해 11월(-1.39%) 이후 5개월 연속(-1.21%→-1.05%→-0.77%→-0.93%) 하락세를 이어왔다.

그러다 지난 4월(0.34%)부터 오름세를 나타내기 시작해 4개월 연속(→1.34%→2.28%→2.03%(잠정)) 상승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은 지난 7월 2.64% 상승한 것으로 잠정 집계돼, 전월(3.08%) 대비 상승세가 둔화됐다. 또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구)도 전월 2.29%에서 1.67%로 오름폭이 줄어 강남 11개구 평균 상승률이 전월 대비 한 풀 꺾였다.

반면 강북 지역의 경우 전월 대비 오름폭이 커지는 분위기다.

동북권(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은 7월 잠정 1.56% 상승하는 데 그쳐, 전월(2.02%) 대비 상승률이 감소했지만 도심권(종로·중·용산구)은 같은 기간 1.34%에서 2.47%(잠정)로,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은 1.26%에서 2.42%로 각각 상승률이 2배 가깝게 커졌다.

감정원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의 영향을 받아 강북 지역 신축이나 역세권 등 거주 선호지역 대단지를 중심으로 오름세가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다만 연말로 갈수록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종합부동산세 부과 시기 임박, 내년부터 실거주 2년 미만 장기보유특별공제혜택 축소 등으로 인해 최근의 추격 매수 심리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높다"면서 "특히 분양가 상한제의 적용 지역과 시기에 따라 급매물이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ijoin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