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추석 민심, '정쟁 멈추고 민생 경제에 힘쓰라'

입력 2019.09.15. 17:44 수정 2019.09.15. 19:50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최장 5일간 이어졌던 추석 연휴가 끝나고 사람들은 일상으로 돌아갔다. 이번 연휴에는 날씨가 변덕스럽지 않았던데다 비교적 큰 사건·사고없었다고 하니 다행스럽다. 하지만 시민들이 연휴 기간 내내 화두로 삼았던 바는 민생 경제와 정치권에 대한 질타였다.

연휴 기간 지역 민심 청취에 나선 정치인들에게 최우선적으로 들린 민심은 민생 경제였다. 명절 때 마다 떠오르는 단골 소재지만 서민들에게 '먹고 사는'문제는 초미의 관심사다. 자영업자들의 도산이 이어지고 서민들의 일자리가 줄어드는데다 청년들의 취업난 또한 여전한데서 연유하는 불만이다. 특히 국내 경제가 장기 침체 상태에서 회복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과의 경제적 갈등, 미·중 무역 전쟁 등 대외적 상황이 불안정한게 또 다른 걱정거리다.

서민 경제 상황이 이런데 정치권의 정쟁은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계속되는 것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다. 민생이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게 정치권이 지긋지긋한 정쟁을 멈추고 경제 활성화에 힘쓰라고 지적하고 나선 까닭이다. 촛불을 들었던 민심의 속내는 우리 사회 각 분야의 불평등·양극화를 혁파하는 개혁을 요구하는 것이었음에도 이를 주도해야할 정치권이 기득권 혹은 진영논리에 사로 잡혀 정쟁만 일삼느라 이를 외면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이 때문에 무능·무책임한 정치권에 등을 돌리면서 내년 제21대 총선에서 그 책임이 있는 정치인들을 반드시 심판하겠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유권자들의 생각과 달리 김칫국부터 마시는 정치인들에게 쓴맛을 보여주겠다는 결기가 그것이다. 이는 국회의 정상적인 활동을 방기하고 상대를 향한 날선 말과 행위를 일삼는 정치인들을 용서하지 않겠다는 의미에 다름없다.

정치권은 추석 민심을 아전인수로 해석하지만 서민들은 그들이 처한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하게 해줄지 준엄하게 물었다. 사사건건 치고 받는 구태 정치가 아니라 진정으로 서민의 어려움을 인식하고 제대로 된 정치를 하라는 촉구다. 서민들의 살림이 펴질수 있도록 정치권이 그들만의 의미없는 싸움을 멈추고 민생 경제에 힘을 써야할 때가 바로 지금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