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기고> '감사'와 나눔'으로 더욱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입력 2019.09.10. 08:55 수정 2019.09.10. 10:17 댓글 0개
독자 발언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파랗고, 들녘은 어느덧 초록빛을 벗어 던지고 황금빛으로 채색을 준비하는, 막연히 설레고 풍요로운 계절 가을이다.

그 가을과 함께 민족 최대의 명절이자 축제인 '한가위'가 며칠 앞으로 다가왔다. 벌써부터 그리운 가족 친지를 만나기 위한 귀성행렬로 북적이는 풍경과 정성스럽게 마련한 선물꾸러미를 들고, 보고 싶었던 가족들과 만나 환하게 웃는 이들의 행복한 얼굴이 떠오른다.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에게 전국 최초 노사상생의 사회적 대통합모델인 광주형일자리 출범, 시민 공론화를 통한 도시철도 2호선 건설 확정, 세계 5대 메가 스포츠대회인 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 광주시의회의 지방자치학회 우수조례 대상 2년 연속 수상 등 시정과 의정의 풍성한 수확물을 보여 줄 수 있어 벌써부터 설레고 미소가 지어진다.

조선 순조 때 김매순의 열양(洌陽), 곧 한양(漢陽)의 연중행사를 기록한 책인 열양세시기(洌陽歲時記)에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한가위만 같아라(加也勿 減夜勿 但願長似嘉俳日)'라는 말이 나온다.

하늘은 높고 말을 살찌는 천고마비에다 새 곡식과 햇과일 등 오곡백과가 무르익어 만물이 풍성함을 뜻하고, '5월 농부, 8월 신선'이라는 말처럼 중추절인 추석은 한마디로 풍요로움 그 자체를 일컫는 듯하다.

이렇듯 추석은 무르익은 곡식과 다양한 음식을 차려 나누어 먹는 풍성함을 공유하는 날이며, 잊고 지냈던 조상님과 자연에 대한 감사를 되새기는 날이다.

더불어, 이렇게 모든 것이 흡족하고 행복하게 느껴질 때에, 오히려 주위를 한 번 더 둘러보게 된다. 모두가 정말로 행복한지, 혹시 상대적으로 더 아프고 쓸쓸한 이들은 없는지 살펴보게 된다.

설레고 들뜬 사회 분위기와는 달리 공허함과 쓸쓸함으로 추석이 더 외롭고 힘든 우리 이웃이 적지 않다. 찾아올 가족이나 귀성객이 없는 홀몸 어르신과 결손가정 아동 등은 모든 사람이 정겨운 명절이 오히려 가장 허전하고 외로운 날인지 모른다.

최근 어려운 경제 상황이 계속되고 가계 소득이 정체되는 등 살림살이에 여유가 줄어들면서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도 위축되는 모습이다.

그럴수록 소외계층과 불우이웃을 따뜻한 가슴과 배려의 마음으로 보듬으려는 우리 사회의 훈훈한 '사랑 나눔과 이웃 사랑' 실천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마음을 주고받는 관심과 사랑이야 말로 함께 나누는 광주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원동력임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보아야 할 것이다.

기쁨은 나누면 커지고 슬픔은 나누면 덜어진다고 한다. 다가오는 한가위에는 시민 모두가 '감사와 나눔'이라는 선물로 더욱 마음 뿌듯하고, 풍성해지기를 바란다. 빛고을의 밤하늘에 휘영청 떠오를 한가위 보름달에 광주 시민 모두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해 본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발언대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