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검찰, 민간공원 2단계 관련 광주시청 압수수색

입력 2019.09.05. 10:32 수정 2019.09.05. 11:11 댓글 4개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지검이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과 관련해 5일 오전 광주시청 행정부시장실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부실평가 의혹이 제기된 광주 민간공원 특례 2단계 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과 관련해 검찰이 광주시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5일 광주시청에 특수부와 수사과 소속 수사관을 보내 오전 10시부터 행정부시장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동시 다발적으로 벌이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은 정종제 행정부시장실을 비롯해 시 감사관실, 환경생태국 공원녹지과 등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있는 실과 전체가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관련 질문에 "답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광주경실련)은 지난 4월 민간공원 특례 2단계 사업 우선협상대상 선정과정에서 불거진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며 관계공무원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고발 내용은 사업 제안서 평가결과보고서 유출과 우선협상대상 선정과정상 이의제기 수용 의혹, 특정감사 실시배경, 광주도시공사 중앙1공원 사업자 반납 등 민간공원 특례사업 관련 의혹이다.

광주경실련은 당시 "광주시 민간공원 특례사업이 갈팡질팡하면서 시민들의 불신만 커지게 됐다"며 "시는 관련 규정을 무시하고 이의제기를 수용한 이유와 이의제기 내용 등을 명백히 밝혀야 하고 광주도시공사가 중앙1공원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반납하는 과정에 외압은 없었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한편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민간공원 특례 2단계 사업과정에 대한 특정감사를 벌여 우선협상자 선정과정에서의 부적정한 평가기준과 부실평가, 평가결과보고서 유출 등을 확인해 시에 통보했다.

광주시는 감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해 12월19일 민간공원 2단계 5개 공원 6개 지구 가운데 중앙공원 1지구는 광주도시공사에서 ㈜한양으로, 중앙공원 2지구는 금호산업㈜에서 ㈜호반건설로 우선협상대상자를 변경했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법원/검찰 주요뉴스
댓글4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