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수시 앞두고 조선대 다시 격랑 속으로

입력 2019.09.04. 19:29 수정 2019.09.04. 19:29 댓글 0개
강동완 전 총장, 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
이사회 "대학 운영 실패 책임, 용퇴해야"

차기 총장 선출과 전임 총장 복귀 문제로 수개월째 학내 갈등을 빚고 있는 조선대 사태가 강동완 전 총장의 법적 대응 등으로 또다시 극심한 내홍에 휩싸이고 있다.

법인 이사회가 학내 최고협의기구인 대학자치운영협의회가 상정한 차기 총장 선출방안을 의결, 총장선거 일정을 공식화한 가운데 강동완 전 총장 측이 차기 총장 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으로 선거 제동에 나섰다.

4일 조선대 학교법인과 강동완 전 총장 측에 따르면 강 전 총장은 지난달 31일 광주지방법원에 '조선대 제17대 총장 선거 중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

강 전 총장은 "'총장 해임은 부당하다'는 교육부 소청 심사 결과 등을 토대로 '총장 지위가 보전된 만큼 (법인 이사회 등은) 총장으로서의 정당한 직무수행을 방해해선 안된다'는 판단에 따라 법적 대응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6월28일 담화문을 통해 발표한 "(명예회복 차원에서) 총장에 복귀한 후 내년 2월말 사임하겠다"던 입장도 '없던 일'로 하고, 교평에 제시했던 사퇴서도 돌려받았다.

강 전 총장은 입장문을 통해 "건학이념에 걸맞게 밝고 찬란한 개교 100주년을 준비하기 위해 각계 지도자 100명으로 '조선대 발전 100인회'를 구성하고 설립 정신을 기리기 위한 '월파 서민호상' 제정에 나서겠다. 교내 갈등 국면의 본질인 심각한 월권과 모든 불·탈법 등 위법행위는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법인 이사회는 "더 이상 늦출 순 없다"며 대자협을 중심으로 차기 총장 선출을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오는 6일 후보등록을 시작으로, 늦어도 10월 안에는 차기 총장을 선출한다는 방침이다. 차기 총장 후보로는 김재형 전 부총장(법학과), 이계원 전 경상대학장(경영학부), 윤창륙 전 교평의장(치의학과), 민영돈 전 조선대병원장(의학과), 박대환 전 대외협력처장(독일어문화과), 이봉주 전 교수평의회 의장(물리학과), 김병록 전 법과대학장(법학과) 등 7명 가량이 거론되고 있다.최민석기자 cms2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